본문으로 바로가기
60483775 0102020060160483775 04 0401001 6.1.11-RELEASE 10 서울신문 60518933 true true true false 1591000872000 1591001173000

사망한 美 흑인 유가족 “트럼프, 통화할 때 말할 틈도 주지 않아”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백인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사망한 흑인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유족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제대로 말할 기회를 갖지 못했다고 주장했다./사진=MSN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백인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사망한 흑인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유족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제대로 말할 기회를 갖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조지 플로이드의 남동생 필로니즈 플로이드는 30일(현지시간) MSNBC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말할 기회조차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하루 전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한 고인의 동생은 흑인인권운동가이자 MSNBC 진행자인 알 샤프턴 목사에게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를 했지만 매우 짧았다. 말할 틈도 주지 않았다. (통화가) 어려웠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사진=MSN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사진=MSN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나는 대통령에게 말을 하려고 했지만 대통령은 마치 ‘네가 무슨 말을 하는지 듣기 싫다’는 듯이 나를 계속 밀어냈다”고 전했다. 트럼프가 자신이 말하고자 하는 바에는 전혀 관심이 없어 보였고 대화 자체가 잘 진행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그는 “요즘 같은 시대에 이런 비극이 벌어졌다는 사실을 믿을 수가 없다. 정의 구현을 원한다고 말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말과 배치된다. 29일 백악관에서 통화 사실을 밝힌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저 내 슬픈 감정을 전하기만 했다"면서 "조지 플로이드 유족에게 깊은 애도와 진심어린 위로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구체적 대화 내용은 함구했지만, 통화가 비교적 순조로웠음을 시사했다.
서울신문

사진=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플로이드 유족은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애원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고인의 동생은 “바이든에게 부탁했다. 누군가에게 한 번도 구걸한 적 없었지만 그에게 매달렸다. 제발, 제발 내 형을 위해 정의를 실현해달라고”라고 말했다.

같은 날 바이든 전 부통령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유가족에게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고통스러운 시간일텐데, 그들이 보여준 용기에 진심으로 감명 받았다”며 조의를 표했다. 시위대를 대하는 태도 역시 달랐다.
서울신문

31일 바이든 전 부통령은 델라웨어주 월밍턴 시위 현장을 방문해 시위대의 이야기를 경청했다./사진=조 바이든 전 부통령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1일 바이든 전 부통령은 델라웨어주 월밍턴 시위 현장을 방문해 시위대의 이야기를 경청했다. 강경 시위대를 ‘폭도’, ‘폭력배’라 칭하며 “약탈이 시작되면 총격전이 시작된다”는 트윗을 남긴 트럼프 대통령과는 전혀 다른 행보다.

플로이드의 유족은 플로이드 사망 당시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관 4명 모두의 사형을 원하고 있다. 플로이드의 동생은 MSNBC와의 인터뷰 말미 “이제 다시는 사랑하는 내 형을 볼 수 없게 됐다”며 눈물을 쏟으며 관련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요구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