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1610 0242020060260491610 03 0306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56508000 1591056527000 related

귀농귀촌 부담 던다…LH 농촌 단독주택형 공공임대 첫선

글자크기

보성운곡 귀농귀촌 공공주택사업 본격 추진

올해 9월 착공 후 내년 입주 예정

[이데일리 김용운 기자] LH는 전남 보성군 운곡리에 추진 중인 ‘귀농귀촌 공공주택사업’ 건설을 위한 건축 인허가를 완료하고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이데일리

보성운곡 귀농귀촌 공공주택사업 단지 조감도(사진=LH)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귀농귀촌 공공주택사업’은 농촌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인한 농촌지역 쇠퇴에 대응하고 귀농귀촌에 대한 사회적 관심증가 등 인식변화에 맞춰 지역 인구유입을 통한 농촌경제 활성화와 균형발전을 모색하기 위한 사업이다.

LH는 지난해 1월 보성군과 공공주택사업 시행협약을 체결해 귀농귀촌 정착을 위한 주거 및 소득창출 지원에 중점을 둔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올해 9월 착공과 내년에 입주하는 일정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보성운곡 귀농귀촌 공공주택사업’은 농촌의 전원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세대별 개인앞마당·주차장·텃밭·테라스·툇마루 등 특화설계를 적용한 단독주택형 공공임대로 건설(18가구)될 예정이다. 또한 입주민간 소통 및 교류의 장으로 활용할 있는 주민커뮤니티 공간(마을회관)을 함께 조성해 마을공동체 활성화를 지원하고 회관 지붕에는 친환경 태양광발전설비를 설치해 공용 관리비도 절감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보성군과 협업으로 주택과 인접한 지자체 부지를 경작지로 조성한 뒤 입주민에게 임대해 영농소득 창출을 통한 안정적인 정착도 유도한다.

LH는 이번 사업이 추진력을 얻은 만큼 이후 경북 상주시에 예정된 상주양정 귀농귀촌 공공주택사업 역시 건축 인허가 승인을 조기에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농촌은 문제지역이 아닌 우리 사회가 지속가능성을 위해 활용해야 할 출구이자 해법이다”며 “귀농귀촌인, 은퇴세대 및 청년 등이 농촌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주거·일자리·생활SOC가 결합된 보편적인 사업모델을 개발해 전국에 확산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