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95120 0242020060260495120 04 0401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60520358 false true true false 1591061526000 1591102308000

韓이어 호주도 G7회의 초청 수락할 듯…러시아 참석은 불투명

글자크기

文, 트럼프와 전화통화서 "회의 참석 기꺼이 응할 것"

호주 관료들 "정부, 트럼프 초청 수락할 것"

러시아, 푸틴-트럼프 통화 후에도 참석 여부 발표無

영국·캐나다 "러시아 참석 지지 못해" 공식 반대

이데일리

문재인(왼쪽)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한국에 이어 호주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초청을 수락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러시아는 “회의 의제 등 초청을 받아들이기 위해서는 더 많은 정보가 필요하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러시아가 초청 수락여부를 보류하는사이 G7 회원국인 영국과 캐나다는 정상회의에 러시아를 초청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가진 15분 간의 전화통화에서 G7정상회의에 기꺼이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응했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이달 말로 예정돼 있던 G7 정상회의를 오는 9월 유엔총회 또는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 이후로 연기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현재의 G7 그룹은 구식(Outdated)”이라며 한국, 호주, 러시아, 인도 등 4개국을 초청하고 싶다는 뜻을 내비쳤다. 현재 G7 국가에는 미국, 영국, 프랑스, 일본,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가 소속돼 있다.

G7 정상회의는 매년 번갈아가며 의장국을 맡는다. 주최국 지도자는 관례적으로 다른 국가 정상을 초청할 수 있는 권한을 갖는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G7 정상회의에 4개국을 초청하겠다는 공식 의사를 표명한 것이다. 다만 이를 위해서는 나머지 국가들의 동의가 필요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현재의 G7 그룹은 구식이며, 회의를 확대하고 싶다’는 견해를 재확인했다. 또 잠재적으로 12번째 국가로는 브라질을 고려하고 있다는 뜻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을 받은 또다른 국가인 호주는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응할 예정인 것으로 알렸다. 반면 러시아는 아직 초청에 답을 내놓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 뿐 아니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도 전화통화를 가졌다. 이후 미국 백악관과 러시아 크렘린궁이 두 정상 간 통화 사실을 발표했지만, 러시아의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푸틴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을 받아들이기 위해서는 회의 의제가 무엇인지, 참가 국가는 어느 곳들인지, 트럼프 대통령이 (다른 나라들의 반대에도) 러시아를 회의에 참석시킬 수 있는 역량이 되는지 등 더 많은 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중국을 견제하는 방안을 논의할 경우 불참하겠다는 속내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이데일리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크렘린궁의 입장과는 별개로 푸틴 대통령의 회의 참석은 쉽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러시아가 초청 수락을 미루는 동안 영국과 캐나다가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기 때문이다.

영국 총리실은 이날 “G7 의장국이 다른 나라 지도자를 초청하는 것은 관례”라면서도 “우리는 러시아가 G7 회원국으로 다시 들어오는 것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러시아가 회의에 참석해선 안된다”며 반대했다. 그는 “러시아는 국제규범을 지속적으로 무시하고 경시한 탓에 G7에서 제외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당초 러시아는 G8 회원국이었지만 지난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병합 이후 다른 회원국의 반발로 G8에서 제외됐다. 이후 G8은 G7으로 축소 유지되고 있다.

트뤼도 총리는 또 “G7은 많은 것을 공유하는 동맹, 친구들과 함께 솔직한 대화를 나누는 곳이다. 이것이 내가 계속 보길 희망하는 것”이라며 회의 확대 및 재편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에둘러 내비쳤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