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1254 1112020060260501254 01 0101001 6.1.1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072775000 1591072787000 related

'진중권 맹폭' 우희종 "사회 분열로 몰아가···우리 스스로를 초라하게 만들어"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시민당 대표를 역임한 우희종 서울대 교수가 연일 문재인 정권을 향해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겨냥,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기여를 하고 싶다면 진영논리를 부추기는 표현을 삼갔으면 한다”고 날선 비판을 내놨다.

우 교수는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어느 집단이건 과격한 이들부터 온건한 이들, 성숙한 이들과 미숙한 이들이 있기 마련”이라면서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우 교수는 “자신의 표현이 일반화와 범주화의 오류를 담고 있음을 충분히 알 수 있을 분이 사회 분열 표현을 사용하며 몰아가는 것이 넘 아쉽다”고 진 전 교수를 정조준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 교수는 이어 자신이 받은 개인 메시지를 언급하면서 “저는 가족까지 거론하는 이런 메시지를 보낸 이를 불쌍하게 생각하지, 미통당이나 보수층의 수준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도 적었다.

우 교수가 공개한 메시지를 보면 ‘우희종 넌 도대체 뭐하는 인간인가? 교수라는 작자가 빨간물만 들었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아울러 우 교수는 “진중권씨 식으로 말하는 것 자체가, 민주당 내지 미통당 수준이 아니라, 바로 내 수준입니다라고 고백하는 것이 아닐까”라면서 “또 그렇게 본다는 것은 진보 보수를 떠나 우리 스스로를 넘 초라하게 만든다”고 강조했다.

우 교수는 덧붙여 “진중권씨께서 조금 호흡을 가다듬고 우리 사회를 보다 성숙한 사회로 만들어 가는 데 기여해 주셨으면 한다”면서 글을 마무리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