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06293 0032020060260506293 04 04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60518933 true true true false 1591080534000 1591088705000

흑인시위 속 어나니머스 침묵깼다…"경찰범죄 폭로하겠다"(종합)

글자크기

경찰서버 마비 배후인듯…"잊히다가 미국 위기에 재부각"

부패·검열·공권력 남용 견제세력…인종차별에도 각별한 관심

연합뉴스

해커집단 어나니머스의 상징인 가이 포크스 가면을 쓴 시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장재은 기자 = 백인 경찰관에 의한 흑인 사망 사건으로 격화하는 미국 내 시위를 계기로 '어나니머스'(Anonymous)가 재등장했다.

어나니머스는 해킹으로 정치적 의사를 표출해온 국제 해커집단이다.

영국 BBC방송은 1일(현지시간) 수년간 조용했던 어나니머스가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으로 인한 미국 내 폭력 시위를 계기로 경찰의 수많은 범죄를 폭로하겠다고 약속하며 다시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어나니머스는 권력을 남용한 이들을 겨냥한 활동가들로, 특정 웹사이트를 장악하거나 다운시키는 것과 같은 대중적인 방식으로 그들의 의사를 표시한다.

이들의 상징은 가이 포크스 가면이다. 포크스는 가톨릭 탄압에 항의해 1605년 영국 국회의사당을 폭파하려다 처형당한 인물이다.

이 인물은 체제저항 영화인 '브이 포 벤데타'의 소재가 되면서 저항의 상징으로 대중에게도 잘 알려졌다.

어나니머스는 미국 사회의 구조적 부조리가 흑인사망 시위를 통해 부각되자 본격적인 활동을 재개했다는 시각이 많다.

지난달 30일 이번 시위의 진앙인 미니애폴리스 경찰청 웹사이트가 접속 반복으로 서버를 마비시키는 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에 다운된 것도 이들의 소행으로 의심되고 있다.

이를 두고 블룸버그통신은 전날 "어나니머스가 플로이드 사망에 책임자를 응징하겠다고 밝힌 지 하루 만에 벌어진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 공격으로 해당 경찰 시스템에서 해킹됐다고 주장되는 이메일 주소와 비밀번호 데이터베이스가 유통되고 있고 이는 어나니머스와 연계돼 있다고 BBC는 전했다.

연합뉴스

어나니머스의 경고[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근 한 유엔 기관 웹사이트에는 어나니머스 로고와 함께 'Rest in Power, George Floyd'(권력 속에 안식하기를)라는 문구가 뜨기도 했다.

이는 RIP(Rest in Peace·평화롭게 잠들기를)를 비판적으로 변형한 것으로, 권력으로부터 철저히 소외된 플로이드가 그 때문에 공권력 남용의 표적이 돼 목숨을 잃었다는 의미를 담은 것으로 관측된다.

현재 트위터에서는 경찰 무전기에서 음악이 흘러나오고 통신이 차질을 빚는 등 진위가 검증되지 않은 게시물들도 확산하고 있다.

어나니머스는 2006년 설립된 '해커 활동가'(hacktivists) 집단으로 정부의 부정부패, 인터넷 검열, 종교비리, 증오단체, 테러집단, 공권력 남용 등을 감시하고 견제하는 정치 활동을 펼쳐왔다.

이들은 2015년 프랑스 만평잡지 샤를리 에브도 편집국에 테러를 저지른 알카에다, 프랑스 파리에서 테러를 저지른 이슬람국가(IS) 등 극단주의 테러 단체들과의 사이버 전쟁을 선포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특히 어나니머스는 과거에도 이번처럼 인종 문제와 관련된 집단이나 인물을 공격했다.

2014년 비무장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이 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에서 백인 경관의 총에 사망하면서 촉발된 '퍼거슨 사태' 당시 어나니머스는 시위대가 피해를 보면 그 도시를 겨냥하겠다고 위협했고, 시 웹사이트를 먹통으로 만들었다.

어나니머스는 그해 말 백인 우월주의자 집단인 큐클럭스클랜(KKK)과의 전쟁을 선언하면서 온라인에 이들의 신상을 공개했다.

미국 공화당의 대선 경선이 열린 2015년에는 당시 후보이던 도널드 트럼프 현재 미국 대통령의 인종차별적 발언을 문제로 삼아 대응을 경고하기도 했다.

BBC는 "어나니머스가 최근 주류 언론의 관심에서 멀어졌지만, 현 미국 위기 상황에서는 먹혀드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