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20280 0962020060360520280 08 0801001 6.1.11-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45646000 1591162638000

‘AI 강국’ 앞당긴다!…LG전자·LGU+·KT, AI 동맹 체결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박일평 LG전자 CTO 사장(왼쪽)과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부사장(가운데), 이상민 LG유플러스 FC부문장 부사장(오른쪽)이 3일 KT 광화문빌딩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 LG유플러스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국내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이 ‘인공지능(AI) 강국’을 위한 ‘초(超)협력’에 적극 나서고 있다. 올해 초 SK텔레콤, 삼성전자, 카카오의 AI 초협력에 이어 LG전자, LG유플러스, KT가 AI 동맹을 맺었다. 이들 기업들은 ‘한국판 뉴딜’의 핵심으로 꼽히는 AI 기술 경쟁력 강화, AI 인재 양성 등을 통해 대한민국을 ‘AI 1등 국가’로 만들겠다는 목표다.

LG전자와 LG유플러스, KT는 3일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빌딩에서 각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LG전자와 LG유플러스는 ‘AI 원팀(One Team)’에 참여해 AI 관련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한다. AI 원팀은 국내 AI 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산·학·연 협의체다. LG전자, LG유플러스, KT를 비롯해 현대중공업지주, 카이스트, 한양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이 참여하고 있다. LG전자, LG유플러스, KT 등 3사는 AI 원팀 참여사들과 AI 역량을 기반으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데 기여하고 보유 기술 및 인프라 공유를 통한 AI 역량 강화, 제품·서비스·솔루션 분야의 AI 경쟁력 향상을 통한 사업성과 창출, 산·학·연을 연결하는 인재양성 플랫폼 구축 등을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우선 코로나19와 같이 전 지구적으로 도전 받는 팬데믹(세계적 유행)이 발생하는 상황에서 불확실한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LG유플러스의 통신 및 로밍 데이터와 KT의 데이터, 감염병 확산방지 노하우를 함께 활용하기로 했다. 여기에 LG전자 제품과 AI 기술력을 결합해 감염병 확산과 위험을 방지하는 새로운 모델을 제안할 예정이다. 향후 3사는 환경오염, 산업안전 등 사회문제 해결에도 AI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3사는 보유 기술과 경험을 활용해 AI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공동연구 및 협력을 추진하는 등 국내 AI 역량을 끌어올린다. 또한 실질적인 사업성과 창출을 위한 협력도 강화한다. LG유플러스, KT의 홈 IoT(사물인터넷) 서비스와 LG전자 스마트 가전을 연동시켜 새로운 IoT 생태계를 구축하고 고객 이용 데이터를 활용해 보다 편리한 서비스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한민국 미래 AI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AI 인재양성에 공동 노력한다. 각 산업 특성에 맞는 ‘산업 실무형 AI 교육’ 및 ‘AI 전문인력 육성’에 참여해 AI 인재가 산업 전반에 골고루 활동하는 토대를 만들 계획이다. LG전자의 경우 서울을 비롯해 실리콘밸리(미국), 토론토(캐나다) 등 전 세계 5개 지역에 AI 연구개발 거점을 두고 딥러닝, 알고리즘, 강화학습, 에지 컴퓨팅, 데이터분석 등 다양한 AI 분야를 연구하고 있는 만큼 AI 원팀의 시너지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상민 LG유플러스 FC부문장 부사장은 “국내 AI 기술 경쟁력 제고와 고객 경험 혁신을 위해 기존의 틀을 깨는 과감한 협력에 나선다 . 포스트 코로나 시대 AI 협력 방안 논의를 시작으로 세계적으로 경쟁력 있는 AI 신사업 발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일평 LG전자 CTO(최고기술책임자) 사장은 “오픈 이노베이션 관점에서 경쟁력을 갖춘 기업, 대학, 연구소들과 다양한 영역에서 협력해 AI 국가경쟁력을 높이고 실질적인 사업성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홍범 KT AI·DX사업부문장 부사장은 “AI 분야에서 남다른 역량을 갖춘 LG전자와 LG유플러스가 합류하면서 AI 원팀의 협업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