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3486 0012020060360533486 02 0201001 6.1.11-RELEASE 1 경향신문 12981773 false true true false 1591166460000 1591167620000 related

윤미향 해명 후 수요시위…“부족한 부분은 과감히 개혁, 운동 초심 지켜나갈 것”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이 3일 열린 제 1442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준헌 기자 ifwedont@kyunghyang.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회계 부정 의혹 등으로 논란에 휩싸인 정의기억연대가 3일 열린 수요시위에서 부족한 부분은 개혁하되 운동의 초심은 지키겠다며 수요시위를 이어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날 낮 12시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제1442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열렸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회계 부정 의혹 등 해명 기자회견을 연 뒤 이뤄진 첫 행사다.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수요시위의 첫 마음을 기억하려고 한다. 과거의 미숙한 부분은 과감히 개혁하되, 운동의 초기 정신과 의미는 굳건히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 조사에 성실히 응하되 국민들이 기대하는 조직의 투명성과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 필요한 일을 차분히 점검하고 있다”고 했다.

정의연과 전 정의연 이사장인 윤미향 의원의 후원금 의혹을 제기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인신공격을 멈출 것도 재차 촉구했다. 이 이사장은 “이용수 인권운동가님과 다른 피해자들에 대한 무차별 접근과 비난 행위가 참담하다”며 “전 세계에 인권과 평화의 상징으로 굳게 자리매김한 운동의 가치를 훼손하고, 피해자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위해 쌓아 올린 탑을 스스로 무너뜨리는 행위”라고 했다. 이어 “날카로운 칼날을 거두어 식민지 지배·전시 성폭력의 책임을 추궁하는 에너지로 사용해달라. 피해자와 시민단체가 아니라 정부가 해야 할 일을 묻는데 사용해달라”고 했다.

독일, 일본 등에 사는 교민들이 보낸 영상이 상영되기도 했다. 한 독일 교민은 영상에서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 피해자들의 보상을 위한 문제인데 정의연 사업을 깎아내리는 건 할머니들의 존엄을 훼손하는 것”이라며 “수요시위가 없어져서는 안 된다”고 했다.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가 인근에서 맞불 집회를 열었다. 시위 시작 20여분 전부터 수요시위 참가자들과 보수단체 회원 사이 고성이 오갔다. 보수단체 회원들이 “윤미향 즉각 사퇴”를 외치자 수요시위 참가자들이 부부젤라를 불기도 했다. 경찰의 통제로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검찰은 지난달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 압수수색, 회계담당자 소환 조사를 통해 정의연의 회계 문제를 들여다보고 있으며, 윤 의원의 소환 일자를 저울질하고 있다.

탁지영·이창준 기자 g0g0@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