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4986 1192020060360534986 01 0101001 6.1.11-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91169037000 1591176321000 related

김종인-이해찬 회동…"4년 전 내가 그 자리 있었는데"

글자크기
김종인-이해찬 회동…"4년 전 내가 그 자리 있었는데"

[앵커]

국회에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여야 수장으로 다시 만났습니다.

두 사람은 '32년간의 질긴 악연'으로 유명한데요.

어떤 얘기가 오갔는지 국회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박초롱 기자.

[기자]

이해찬 대표와 김종인 위원장의 만남은 오늘 오전 11시 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있었습니다.

통합당 비대위원장을 맡은 김 위원장이 이 대표를 방문해 취임 인사를 하는 성격으로 진행됐습니다.

20대 총선 때 민주당을 이끌었던 김 위원장은 당시 이 대표를 공천에서 배제했고, 이 대표는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된 뒤 복당해 대표까지 올랐습니다.

이런 두 사람이 4년 만에 공식적으로 만나는 자리라 취재진의 관심이 무척 뜨거웠습니다.

연달아 터지는 카메라 플래시 소리에 두 사람의 말이 잘 들리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김 위원장은 "4년 전 내가 이 자리에 앉아있었다"는 농담을 하기도 했습니다.

만남은 20분 정도 이어졌는데, 오랜 경륜의 두 정치인은 덕담으로 대화를 시작하며 대립각을 피했고, 적극적 재정정책으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비상한 조치를 취해야 하는 상황이라 빨리 대책을 세워야 한다"면서 "그간 한 번도 정부 재정이 경제정책에 큰 역할을 해 본적이 없다"고 재정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는 3차 추경의 빠른 처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한 뒤 "김종인 위원장이 여러 경험을 많이 하셨기에 이전과 다른 모습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정부가 35조3천억원 규모의 3차 추경안을 내일 국회에 제출하는데, 국회 개원 일정을 둘러싼 여야 대립은 풀리지 않고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21대 국회 원구성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은 통합당을 빼고 이번주 금요일 단독으로라도 국회를 열 수 있다는 태세입니다.

민주당은 어제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했고 오늘은 다음 주까지 원 구성을 모두 마치겠다며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이해찬 대표는 "법에 따라 국회 문을 여는 것이 협상과 양보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면서 "개원 국회에서부터 발목을 잡아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이해찬 대표와 김종인 대표도 국회 개원을 놓고선 날을 세웠습니다.

김 위원장이 일단 원 구성이 될 수 있도록 하면, 원 운영은 종전과는 다를 것이라며 민주당 입장에 우회적으로 불만을 표하자, 이 대표는 기본적인 법은 지키면서 협의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민주당은 6월 내로 추경안을 처리하겠다고 강조하고 있는데, 그러려면 원 구성이 제때 마무리돼야 합니다.

추경안은 국회 상임위와 예결위 심사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상임위원과 위원장을 누가 맡을지 배분하는 원 구성이 마무리돼야 본격적으로 처리 과정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여야는 법사위원장과 예결위원장을 놓고 치열하게 맞서 원 구성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금요일 본회의에서 야당 몫의 국회부의장을 빼고 여당 추천 의장단만 선출하는 결과를 배제할 수 없게 됐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