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5520 1112020060360535520 01 0101001 6.1.1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169992000 1591170002000 related

"보수가 그렇게 망했다"···'윤미향 비호·금태섭 징계' 이해찬에 野 맹폭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을 유용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사태’에 이어 금태섭 전 의원의 징계 처분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홍역을 앓고 있다. 민주당은 금 전 의원이 지난해 고위공직자수사처(공수처)법 본회의 표결에서 ‘기권표’를 던졌다는 이유로 지난달 뒤늦게 징계 결정을 내렸다.

이해찬 대표의 발언도 연일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 대표는 의혹 이후 한 차례도 소명자료를 제공하지 않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두고는 “나름대로 소명할 것은 한 것 같다”고 평가했고, 금 전 의원의 징계 처분에 대해서는 “징계는 논란으로 확산하게 해서는 안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준석 미래통합당 전 최고위원은 3일 전파를 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과거 친이, 친박의 갈등도) 이해찬 대표의 논리면 다 징계했어야 되는 것”이라며 “‘한쪽 색깔만 가지고 당을 운영하겠다’는 순간부터 사고가 터진다. 보수가 그렇게 망했다”고 꼬집었다.

이 전 최고위원은 “금태섭 의원이 당론을 어겼다는 것에 대해 민주당 내에서 비판할 수는 있어도 윤리심판원이라는 공식적 기관의 판단으로 징계를 내리는 것은 일반 유권자가 봤을 때 ‘저 정도 의견도 용납 못하나?’(로 비춰질 수 있다)”며 “법 자체는 결국 관철이 됐는데도 이견을 용납 못하고 뒤끝 있게 윤리 심판까지 내린 것은 당에서 다른 이견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지금 이해찬 대표 입장에서는 앞으로 나올 이견들이 굉장히 두려운 것 같다”며 “윤미향 의원에 대해서 논란이 계속 불거지면 그에 대한 처분을 놓고도 당내에서 이견이 있을 수 있고, 가정적으로 윤 의원 징계에 대해 소속 의원들이 표결을 하거나 야당 측에서 윤리위에 올릴 이런 상황 등에 있어 튀는 발언들을 미리 단속하는 의미가 있다”고 봤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절(민주당)이 싫으면 중(금 전 의원)이 떠나야 한다’는 일부 민주당 지지자들의 발언에 대해선 “당내 이견을 어디까지 포괄할 수 있느냐가 그 당의 수권 능력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A가 당의 주류 의견일 때 B를 말하는 사람들을 아껴둬야 나중에 A가 쇠퇴했을 때 B가 올라갈 수 있는 공간이 생긴다. 새누리당에서 굉장히 부족했던 부분이고, 결국 탄핵 맞고 나서 띄울 게 없으니 망했다”고 일갈했다.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의장도 이날 같은 라디오에 출연해 이 전 최고위원와 비슷한 의견을 내놨다. 박 정책위의장은 “국회의원의 표결을 가지고 당론에 위배된다고 해서 징계했던 전례는 대한민국 헌정사에 제가 알기로 없었다”며 “이번에 만약에 징계가 그대로 확정된다면 좋지 않은 선례가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분(금 전 의원)이 공천에 탈락해서 선거에 출마도 못했지 않느냐. 이미 어느 정도 당원들에 의해서 그동안의 소신 행보가 심판을 받은 측면이 있다”며 “그런데 저기다 약간의 정치적 부관참시 같은 저런 결정을 한다는 것은 개인적으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렵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박 정책위의장은 전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헌법기관(국회의원) 표결도 당론을 따르지 않으면 징계한다? 철의 규율”이라며 “그런 철의 규율이 내부의 부정과 반칙, 불공정에도 적용되면 좋았을 텐데”라며 민주당의 최근 행보를 비꼰 바 있다. ‘사실 확인이 먼저’라며 윤미향 의원을 옹호하고 나선 민주당에 대한 비판으로 보인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