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7315 0432020060360537315 04 0401001 6.1.11-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91173596000 1591173627000

[영상] "하…" 트럼프 관련 질문에 21초 말문 막힌 캐나다 총리

글자크기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현지시간 2일,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시위대 강경 대응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21초간 말을 잇지 못하는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대체로 질문에 막힘 없이 답을 내놓는 트뤼도 총리를 당황하게 한 질문은 총리 관저에서 열린 회견에서 나왔습니다.

한 기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 시위대를 겨냥해 군사적 행동을 언급하고 있다"면서 "어제는 시위대에 최루탄을 쏴서 사진 촬영하러 가는 길을 만들었는데, 이를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묻고 싶다"고 질문했습니다.

이 질문에 총리의 대답이 나오기까지는 21초가 걸렸습니다.

그는 정면을 응시한 채 침묵을 지키면서 마치 정지 화면을 방불케 했습니다. 그는 도중에 입술을 떼었다가 굳게 다무는 모습, 작은 소리로 '하'하고 숨을 들이쉬고 내쉬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고심 끝에 나온 듯한 답변에서 그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언급을 피해갔습니다.

트뤼도 총리는 "우리 모두는 두려움과 실망 속에 미국에서 벌어지는 일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지금은 함께 협력해야 할 때이며 귀담아 들어야 할 때"이자 "부당함이 뭔지 깨달아야 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또 "캐나다에서도 유색 국민들은 매일 일상에서 차별을 겪는다"면서 "정부로서 행동을 취할 뿐만 아니라 우리는 인종차별에 대항하는 동지가 되어야 합니다"고 말했습니다.

이 같은 답변에 '현명한' 대응이라는 평가가 나온다고 AP 통신은 전했습니다.

넬슨 와이즈먼 토론토대 교수는 "트뤼도 총리는 이런 질문을 예상하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의 대답은 트럼프를 언급하지 않은 채 트럼프를 비판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뤼도 총리는 지난해 12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70주년 기념 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뒷담화하는 듯한 영상이 공개돼 입방아에 올랐습니다.

영상에서 트뤼도 총리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대화하면서 "'그'의 팀원들조차 매우 놀라워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는 등 트럼프 대통령을 지칭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발언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위선적인 사람"이라며 불쾌함을 드러낸 바 있습니다.

(구성 : 신정은, 편집 : 박승연)
신정은 기자(silver@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