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39694 1192020060360539694 02 0201001 6.1.12-RELEASE 119 연합뉴스TV 59376893 true true true false 1591179391000 1591179406000 related

등교 확대에 학부모 불안…"방역 더 힘써달라"

글자크기
등교 확대에 학부모 불안…"방역 더 힘써달라"

[앵커]

오늘(3일)부터 초중고 학생들의 추가 등교수업이 시작되자 일부 학부모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아직 코로나 확진세가 꺾이지 않은 만큼 방역에 보다 힘써달라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곽준영 기자가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기자]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학원가.

한 학부모는 코로나19 확진 우려가 여전한 상황에서 등교수업이 확대되자 걱정이 앞선다고 말합니다.

<오은혜 / 서울시 강남구> "이런 애매한 시기에 확진자가 늘고 있는데, 괜히 아이들을 부를 필요 있느냐 아이가 얘기를 하는 거죠."

특히 교육당국 지침에 따라 상당수 초등학교가 학년별 주 1회 등교 방침을 세우자 불만의 목소리는 더욱 커졌습니다.

집단 감염 가능성이 있는데 일주일에 한번 학교 보내자고 서둘러 개학할 필요가 있냐는 겁니다.

<송하경 / 서울시 강남구> "일주일에 한두번 가는게 의미가 없다고 생각해요. 솔직히, 저희 아이 같은 경우는 가서 친구도 만지지도 못하고 말도 못하고 밥도 다 따로 먹는데 학교를 왜 가냐고 그렇게 얘기할 정도니깐…"

하지만 학생들의 개학을 언제까지나 미룰 수 만은 없는 상황.

학부모들은 걱정스런 마음을 나타내는 동시에 만일의 사태에 대한 정부의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장향순 / 서울시 강남구> "많이 불안해요. 근데 안 보낼 수도 없고, 현실적으로 방역을 좀 철저하게 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어요. 걱정이 많이 돼요."

다음주면 한 차례 더 초등학교와 중학교의 개학이 이뤄지는 상황에서 학부모들은 당국을 향해 더욱 철저한 방역을 주문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kwak_ka@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