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5182 0032020060460545182 01 0108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22687000 1591223637000

북한 "폼페이오 '서방의 세계' 발언은 개나발"…중국 편들기

글자크기

노동당 국제부 대변인 담화

연합뉴스

홍콩보안법과 미중정상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북한 노동당 국제부는 4일 중국을 현존하는 위협으로 규정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발언을 '망발'이라고 비난하며 중국 편들기에 나섰다.

당 국제부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폼페이오 장관의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폭스뉴스 인터뷰를 언급하면서 "폼페오가 중국에 대해 이러저러한 잡소리를 늘어놓은 것이 처음이 아니지만 간과할 수 없는 것은 사회주의를 영도하는 중국공산당의 령도를 악랄하게 걸고든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전했다.

대변인은 또 "폼페이오가 다음 세기를 자유 민주주의를 본보기로 하는 서방의 세계가 되도록 하겠다는 망발을 늘어놨다"며 "조선노동당이 영도하는 우리 사회주의도 어찌해 보겠다는 개나발"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승승장구하는 공산당과 사회주의를 어찌해 보려는 허황된 개꿈을 꾸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이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는 "공산당이 영도하는 사회주의가 날로 장성 강화되고 있다는 것을 자인하면서 망조가 든 미국의 처지를 놓고 불안해하는 것"이라고 평가절하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달 31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군사적 역량 확충을 '위협'으로 규정하며 서구 주도의 '다음 세기'를 준비해 나가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정은 집권 이후 사회주의 국가를 대상으로 당대당 외교를 주도하는 노동당 국제부가 대변인 담화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북미 대화가 단절된 가운데 미중 갈등이 심화하는 속에서 노골적으로 중국 편들기를 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