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45265 1112020060460545265 01 0101001 6.1.1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1223390000 1591223399000 related

"소신"→"표리부동" 금태섭 평가 말 바꾼 김남국에 김근식 "비겁한 겁쟁이 초선"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4·15 총선에서 미래통합당 서울 송파병 후보로 출마했던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최근 당의 징계를 받은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소신 있는 목소리”라고 높게 평가했다가 다시 “표리부동”하다고 말을 바꾼 김남국 민주당 의원에 대해 “대세와 흐름을 추수하는 자기결정력이 부족한 겁쟁이 초선의원”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김 교수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어제 김남국 의원이 한 언론인터뷰에서 ‘금태섭처럼 소신있는 초선이 될것’이라고 밝혔다”면서 “금태섭을 밟고 그덕에 뱃지를 달고서 금태섭을 닮겠다니. 이게 말이냐, 막걸리냐”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김 교수는 “정치권에 말도 안되는 잘못이 보이면 저로서도 한마디 하는데, 김 의원의 어제 발언은 잘못을 비판하기조차 우스운 너무 황망한 유체이탈화법이어서 아예 언급을 안했다”면서 “오죽했으면 진중권 교수가 개그맨 뺨치는 개그라고 폭소를 터트렸겠느냐”고도 쏘아붙였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교수는 이어 “김 의원이 하루도 지나지 않아 스스로 자기 말을 뒤집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면서 “어제는 금태섭 같은 소신 지키는 초선이 되겠다더니 오늘은 금태섭 징계는 정당하고 당론을 어기면 무소속이 낫다고 한다.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힐 일”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김 교수는 “어제는 보수언론의 인터뷰여서 질문자 맞춤형 립서비스로 소신 정치인을 언급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한 뒤 “조국 비판하고 공수처 반대한 금태섭을 비난한 덕에 의원이 된 사람이 보수언론 구미에 맞추려 마음에도 없는 사탕발림 발언을 해준거라면 정말 소신도 없고 비겁한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또한 김 교수는 “차라리 최강욱이나 우희종처럼 헛소리를 해도 일관되게 하는 게 낫다”면서 “한국정치, 참 답답하다. 거대여당, 참 답이 없다”고도 적었다.

서울경제


앞서 김 의원은 전날 보도된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금 전 의원의 소신 행보를 호평했다. 김 의원은 “금태섭 전 의원, 박용진 의원이 초선 때 소신 있는 목소리를 냈기 때문에 우리 당이 정책적 결정을 하는 과정에서 합리적인 방향으로 또 결정되는 면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김 의원은 불과 하루 뒤인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신의 말을 바꿨다. 김 의원은 “금태섭 의원님께서 우리 당의 선배 정치인으로서 후배 정치인을 품을 수 있는 넓은 마음과 태도를 보여주셨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며 “이기적이고 표리부동한 자신의 모습도 함께 돌아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금 전 의원을) 소신 있고, 강단 있는 정치인으로 평가한다”면서도 “자신의 주장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만큼 타인의 주장도 존중해주셨으면 한다”고도 적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