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6967 1112020060660596967 01 0101001 6.1.12-RELEASE 111 서울경제 60055642 false true true false 1591405020000 1591405527000 related

통합당 ‘부정선거 의혹 보고서’ 배포···조작설 일축

글자크기

4일 당 의원총회에서 참고자료 배포

부정의혹 제기-팩트체크 내용 담아

“선거조작, 사실상 근거 없다고 봐”

당 “사전 투표제 부작용 보완 필요”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이 민경욱 전 의원과 일부 유튜브 등에서 제기된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에 대한 사실상 근거가 없다고 결론 낸 보고서를 의원들에게 배포했다. 이에 따라 당이 공식적으로 나서 선거부정 의혹 등을 제기하고 파헤칠 가능성은 희박해졌다. 다만 통합당은 사전투표일의 투표가 높아지는 부작용은 공직선거법을 개정해 보완할 필요가 있다고 결론냈다.

6일 정치권에 따르면 통합당은 지난 4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A4용지 11페이지 분량으로 작성된 ‘부정선거 의혹 논란에 대한 총괄’ 보고서를 배포했다.

보고서는 지난 4·15 총선 이후 사전투표 분류기 조작, 투표함 바꿔치기 등에 대한 진행 결과를 기술하고, 당 차원의 검토사항을 전달했다. 검토사항은 사전투표와 부정선거 등에 대한 의혹이 근거가 있다는 내용은 단 한 줄도 담지 않았다. 통합당 관계자는 “사실상 선거부정은 근거가 없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배포한 걸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서울경제


보고서는 ‘주요 부정선거 의혹 및 중앙선관위 해명 등’ 별첨자료를 통해 일각에서 제기되는 부정선거 의혹에 대한 선관위와 주요 언론사의 팩트체크을 담았다. 당 차원에서 조사하지 않았지만, 선관위와 언론사의 팩트체크를 공식 보고서에 인용했다.

별첨자료는 △사전투표 개표결과 조작 의혹 △QR코드 관련 의혹 △투표용지 뭉치 발견 등 관련 의혹 △투표지분류기 조작 의혹 △투표함 바꿔치기 의혹 △그 외 부정선거 의혹 등에 대한 선관위에 해명과 언론사의 팩트체크를 10페이지에 걸쳐 기술했다. 관계자는 “의원들에게 선관위와 언론사의 사실관계 확인이 맞는다고 알린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당은 이번 보고서를 의원들에게 배포하며 당이 나서 부정선거 의혹을 조사할 계획이 없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

다만 통합당은 “사전투표제도를 손 볼 필요는 있다”고 결론냈다.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 이언주 후보(부산 남구을)와 박순자 후보(경기 안산 단원을), 나동연 후보(경남 양산을) 등 접전지에서 이기고 있던 후보들은 사전투표함이 열리자 역전패했다.

통합당은 ‘사전투표제도가 적용된 지난 2014년 6회 지방선거 사전투표율 11.5% 이후...21대 국회의원 선거 26.69%로 사전투표 참여율이 계속 상승 추세’라고 진단했다.

이와 함께 “사전투표제도는 선거일에 불가피한 사유로 투표를 하지 못하는 유권자를 위해 도입된 취지에 부합하게 운영되어야 한다”면서 “최근에는 선거일을 공휴일로 생각하고 유권자가 후보자를 알지 못한 상태에서 투표가 이루어지는 등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선거일에 선거가 집중될 수 있도록 하는 등 사전투표제도 보완을 위한 공직선거법 개정 등이 필요하다”고 결론냈다.

하지만 의원들은 이마저도 ‘립 서비스’로 판단했다. 보고서를 본 의원은 “사전투표제도가 투표율을 높이자고 도입했는데, 투표율이 높다고 바꾸자는 것”이라며 “역전패를 당한 후보들을 위한 결론 정도로 해석된다”고 말했다./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