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7843 0962020060660597843 03 0301001 6.1.12-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09527000 1591409530000 related

기름값 본격 상승세…휘발유 가격 2주 연속 ↑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서울 시내 한 주유소에 유가정보가 표시돼 있다.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넷째 주 전국 주유소 주간 단위 휘발유 판매 가격이 18주 만에 상승 전환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스포츠서울 양미정 기자]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2주 연속 상승했다. 국내 기름값은 국제유가 폭락 여파로 1월 말부터 17주 연속 하락하다 국제유가가 다시 상승하며 지난주 상승한 것이다.

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 휘발유 판매 가격은 전주보다 17.5원 상승한 ℓ당 1276.1원이었다. 상승폭은 지난주에는 9.8원이었으나 이번 주에는 17.5원으로 커졌다.

전국 최고가 지역인 서울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17.1원 오른 ℓ당 1374.3원이었다. 최저가 지역 대구 휘발유 가격은 21.0원 오른 ℓ당 1241.3원을 기록했다. 상표별로는 최고가 SK 주유소 휘발유가 ℓ당 1286.7원, 최저가 알뜰주유소 휘발유가 ℓ당 1232.7원이었다. 경유 판매 가격도 지난주보다 15.6원 오른 ℓ당 1084.2원을 기록했다.

정유업계에 따르면 국내 기름값은 국제유가 상승을 반영해 당분간 더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국제유가는 이번 주 상승세를 이어갔는데, 한국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 가격은 배럴당 38.9달러로 전주보다 4.6달러 올랐다. 석유공사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의 감산 규모 연장 합의 등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certain@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