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3335 0242020060760603335 03 0304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77200000 1591535463000 related

이마트 "역대급 폭염에 세컨드 냉방가전 인기"

글자크기

세컨드 에어컨 등 16일까지 소형 냉방가전 할인전

별도 실외기 없이 설치 가능한 에어컨 수요 증가해

공기 청정기 기능 갖춘 써큘레이터 매출 97% 신장

이데일리

창문형 에어컨. (사진=이마트)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역대급 폭염이 예상되는 가운데 세컨드 냉방가전이 인기를 끌고 있다. 1~2인 가구가 증가하고 신축 아파트들에 시스템 에어컨 설치가 이뤄지며 이동식·창문형 에어컨 등 소형 냉방 가전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는 추세다.

이마트는 올여름 폭염 예보가 쏟아지는 가운데 소형 냉방가전 수요가 늘자 오는 16일까지 이동식 에어컨, 공기청정기 서큘레이터 등 소형 여름 가전 행사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신일 이동식 에어컨’은 기존 25만8000원에서 행사카드 구매 시 2만원 추가 할인한 23만8000원에 판매한다. 공기청정 기능이 포함된 ‘신일 공기청정 서큘레이터’의 경우 기존 23만9800원에서 행사카드 구매 시 4만원 할인한 19만98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행사카드는 이마트e·삼성·KB국민·신한·현대·NH농협·우리카드다. 단 KB국민BC·NH농협BC·신한BC는 제외다.

이마트에 따르면 뛰어난 가성비와 설치 시 큰 부담이 없는 이동식·창문형 에어컨 등 소형 에어컨이 세컨드 에어컨으로 각광 받으며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다.

실제 5월 황금연휴 이후 한낮 기온이 28~29도에 달하는 초여름 날씨가 찾아오자, 5월 한 달 간 이마트에서 이동식 에어컨 매출은 전 달인 4월 대비 12배가 늘었다. 이마트는 지난해 일부 점포에서 이동식 에어컨을 테스트 판매했고 소비자 반응이 좋아 올해 전 점으로 판매처를 확대했다.

이동식·창문형 에어컨의 경우 별도 실외기가 필요 없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기존 대형 에어컨처럼 배관 구멍이나 별다른 공사 없이 간편 설치가 가능해 타공이 어려운 전셋집이나 원룸 등에서 사용하기 용이하다.

또한 최근 신축 아파트의 경우 건축 시 ‘빌트인’(built-in) 시스템 에어컨을 설치하는 비중이 높아진 것도 이동식·창문형 에어컨 판매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일반 가정에서도 날이 더워지자 거실 에어컨 냉기가 닿지 않는 방에 설치할 용도로 소형 세컨드 에어컨을 추가로 구입하는 추세다. 특히 이동식 에어컨의 경우 바퀴가 달려있어 이동이 편리해 원하는 방에 설치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매년 매출이 크게 신장하며 여름 대표 가전으로 등극한 서큘레이터도 공기청정 기능이 합쳐지며 스마트해졌다.

실제 이마트에서도 1월에서 5월까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97.3% 매출이 증가하며 올해 처음으로 선풍기 매출을 넘어 여름 대표 가전으로 등극했다.

서큘레이터의 경우 에어컨의 찬 바람을 각 방이나 멀리까지 보내주며, 바람을 직접 쐬기보다 공기가 대류 하며 발생하는 자연스러운 바람을 선호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매년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서큘레이터가 큰 인기를 끌자 공기청정 기능이 탑재된 서큘레이터도 선보여졌다.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신일 공기청정 서큘레이터’는 서큘레이터에 공기청정 기능이 합쳐져 여름에는 서큘레이터로, 여름 이외의 계절에는 공기청정기로 사계절 사용이 가능한 제품이다.

양승관 이마트 가전 바이어는 “별도 실외기 없이 간편 설치가 가능한 이동식·창문형 에어컨이 세컨드 에어컨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며 “올해도 역대급 폭염이 예상되는 만큼 매출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