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3419 0432020060760603419 02 0201001 6.1.11-RELEASE 43 SBS 59376893 true true true false 1591478592000 1591478651000 related

리치웨이 관련 확진자 43명…등교한 고교생 손녀도 감염

글자크기
<앵커>

방문 판매업체 리치웨이발 확진자가 벌써 충남, 강원도에서도 나와 심상치 않습니다. 확진자 가운데는 등교를 시작한 인천의 고등학생도 있었습니다.

이어서 이경원 기자입니다.

<기자>

리치웨이 관련 확진자는 첫 환자가 나온 지 나흘 만에 43명으로 늘었습니다.

지역별로는 서울 26명, 경기 8명, 인천 6명, 그리고 충남 2명, 강원 1명입니다.

대부분 60대 이상 고령층이었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리치웨이에서) 환기가 불량한 밀폐된 환경에서 오랜 시간 노래·음식 섭취 등의 행위가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여기에는 등교를 시작한 인천의 한 고등학생도 포함돼 교육 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 학생은 지난 1일 리치웨이를 방문한 뒤 코로나에 감염된 70대 여성의 손녀로 확인됐습니다.

인천시는 할머니와 접촉한 이모, 이모와 접촉한 엄마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구체적인 접촉 경로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학교 운동장에 선별 진료소를 설치해 당시 학교에 있었던 학생과 교직원 463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인천뷰티예술고등학교 직원(어제) : 여기서만 하는 게 아니라, 원거리 있는 학생들은 가까운 곳에 할 수 있도록 안내를 했거든요. 개인별 검사는 오늘 밤이나 내일 새벽쯤 나올 수 있다고 (합니다.)]

수도권에서 코로나 집단 감염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인천시는 유흥주점과 코인노래방 등 다중이용시설 1천257곳에 내려진 집합금지 명령을 무기한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이경원 기자(leekw@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