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3466 0042020060760603466 04 0401001 6.1.11-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1479417000 1591479729000

감염 우려 속 유럽·호주 곳곳서 '흑인 사망' 규탄 집회

글자크기
[앵커]
주말을 맞아 유럽과 호주 등 세계 곳곳에서 '미국 흑인 사망'을 규탄하는 집회가 열렸습니다.

코로나19 감염 우려 속에서도 많은 시민이 거리로 나와 인종차별 반대를 외쳤습니다.

김태현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감염 우려로 집회를 자제해 달라는 영국 정부의 권고에도 불구하고 토요일 런던 도심의 의회광장에 수많은 군중이 모였습니다.

시민들은 '코로나19보다 더 위험한 바이러스는 인종차별주의'라는 플래카드를 내걸었습니다.

미국 경찰에 살해된 흑인 플로이드를 추모하고 인종차별을 규탄했으며, 차별로 고통받는 흑인들에게 연대감을 표시했습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마스크를 쓰고 일회용 비닐 장갑을 끼는 등 코로나19 감염에도 대비했습니다.

[파멜라 카퍼 / 런던 시민 : 오랫동안 고통받고 있는 미국인에 대한 연대를 보여주기 위해 나왔습니다. 흑인에 대한 공격은 동등한 권리를 짓밟는 것입니다.]

런던뿐만 아니라 파리와 바르샤바, 마드리드, 리스본, 암스테르담 등 유럽의 주요 도시에서도 인종차별 반대 집회가 잇따랐습니다.

아델라이드와 브리즈번 등 호주 각지에서도 고인을 추모하고 차별에 항의하는 집회가 열렸습니다.

각주 별로 코로나19에 대응해 집회를 제한하고 있지만, 약 5만 명의 호주인이 거리로 나왔습니다.

미국 흑인 사망 사건은 특히 호주 원주민에 대한 차별을 상기시키는 계기가 되고 있습니다.

감염에 대한 우려 속에서도 미국뿐만 아니라 세계 각지에서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주말 시위가 이어졌습니다.

YTN 김태현[kimth@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