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603867 0562020060760603867 01 0108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42407116 false true true false 1591485524000 1591495219000 related

“무지와 무능의 극치, 달나라타령 하냐” 북한매체, 문대통령 ‘남북-북미 선순환관계’ 비판

글자크기

북한 탈북민들의 전단 살포를 비판하는 가운데 나와 / 북한신문 “남북관계 긴장 장본인은 남측” / 문 대통령을 ‘남조선 집권자’ 라고 표현

세계일보

북한이 7일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북미 선순환관계 정책을 비판했다. 북한 탈북민들의 전단 살포를 비판하는 가운데 나왔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달나라타령’ 제목의 글에서 문 대통령이 집권 초기부터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대화 진전의 ‘선순환관계’를 강조한 것을 두고 “아마 남조선집권자가 북남합의 이후 제일 많이 입에 올린 타령을 꼽으라고 하면 '선순환관계' 타령일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선순환관계를 남조선 당국자는 북남관계와 조미관계를 서로 보완하며 추진해 나가는 것이라고 그럴듯하게 해석하는데, 말이 그렇지 실천에 있어서는 북남관계가 조미관계보다 앞서 나갈 수 없으며 조미관계가 나빠지면 북남관계도 어쩔 수 없는 관계로 여기는 것 같다”고 비난했다. 매체는 문 대통령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은 채 ‘남조선 집권자’라고 표현했다.

매체는 이어 “북남관계는 북과 남이 손잡고 평화와 번영, 통일을 이룩하기 위한우리 민족의 내부문제라면 조미관계는 말 그대로 우리 공화국과 미국과의 관계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북남관계에서 일어나는 일을 사사건건 미국에 일러바치고 미국이 승인해주지 않으면 할 수 없다고 손들고 나앉아 아까운 시간을 허송세월한 것이 남조선당국”이라며 “이것이 상식적으로 ‘악순환 관계’이지 어떻게 ‘선순환 관계’인가”라고 지적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또 “성격과 내용에 있어서 판판 다른 북남관계와 조미관계를 억지로 연결시켜놓고 ‘선순환관계’타령을 하는 그 자체가 무지와 무능의 극치”라며 “달나라에서나 통할 ‘달나라타령’”이라고 비아냥거렸다.

한편 북한매체 노동신문은 지난 6일 ‘절대로 용납 못 할 적대행위’ 제목의 논평에서 “현 사태는 북남관계 개선의 좋은 분위기가 다시 얼어붙게 만들고 정세를 긴장 국면에로 몰아가는 장본인이 누구인가를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며 남북관계 경색의 책임을 남측으로 돌리며 거칠게 비난했다.

세계일보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연합뉴스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제기한 탈북자들의 삐라(대북전단) 살포 문제를 거론하며 “버러지 같은 자들이 우리의 최고 존엄까지 건드리는 천하의 불망종 짓을 저질러도 남조선에서 그대로 방치되고 있다”고 남한 정부에 책임을 돌렸다.

신문은 특히 “더욱 격분스러운 것은 사태의 책임을 모면해보려는 남조선 당국의 태도”라며 “남조선 당국은 도대체 무엇을 하고 있었는가”하고 되물었다.

세계일보

탈북민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 소속 회원들이 지난해 4월 14일 새벽 경기 연천군에서 대북 전단 50만장을 날려 보내고 있다. 연천=뉴스1


과거에도 대북전단 살포 등 적대행위로 남북관계가 전쟁 국면으로 치달은 적이 한두 번이 아니라면서 “지금처럼 가장 부적절한 시기에 감행되는 비방·중상 행위가 어떤 후과(결과)로 돌아오겠는가 하는 것쯤은 미리 내다보고 인간쓰레기들의 경거망동을 저지시킬 수 있는 조처부터 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