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63445 0242020070261163445 04 0401001 6.1.15-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3630039000 1593630050000

美뉴욕, 식당 실내영업 재개 '없던 일로'

글자크기

타주 코로나19 확산세에 '노심초사'

이데일리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미국 뉴욕시가 애초 오는 6일로 예정됐던 식당 실내영업 재개 방침을 거뒀다. 한때 ‘코로나19의 진원’으로 불렸던 뉴욕시는 최근 들어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확산세에 놓인 다른 주(州)에서 혹시나 불똥이 튈까 노심초사하는 모습이다.

빌 더블라지오(사진) 뉴욕시장은 1일(현지시간) “일주일 전만 해도 우리는 실내영업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지만, 전국적으로 상황이 더 악화하고 있다”며 “실내가 문제다. 지금은 식당 실내영업을 강행할 때가 아니다”고 철회 방침을 밝혔다.그러면서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와 함께 언제 식당 실내영업을 재개하는 게 적절할지 논의하겠다고 했다. 대신 식당 야외영업을 더 확대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덧붙였다.

원래 뉴욕시는 오는 6일부터 3단계 경제 정상화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3단계에는 식당 실내식사를 비롯해 축구·농구·테니스 등 레크리에이션 활동, 네일숍, 스파, 마사지숍 등의 재개가 포함돼 있다. 앞서 뉴욕과 생활권을 공유하는 뉴저지주도 전날 오는 2일부터 시작하기로 했던 식당 실내영업을 미룬 바 있다.

다만, 더블라지오 시장은 코니아일랜드 등 주요 해변을 이날부터 재개장하는 한편, 15개의 대형 공공 수영장도 내달 1일 전까지 다시 문을 열겠다고 밝혔다.

뉴욕주는 뉴저지, 코네티컷주와 함께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플로리다와 애리조나, 텍사스 등 16개 주에서 오는 방문객에 대해 2주간의 자가격리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다른 주의 코로나19 재확산에 경계심을 늦추지 않겠다는 의미다. 미국 내에선 6월에만 80만 명의 새 코로나19 확진자가 보고되는 등 사실상 재확산이 현실화한 상황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