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79689 0362020070261179689 01 0102001 6.1.15-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668340000 1593669844000

[속보] 노영민 “다주택 靑 참모, 이달 중 팔라”…청주아파트 급매키로

글자크기
한국일보

노영민(왼쪽)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신임 대사 신임장 수여식을 마친 후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다주택 청와대 참모들에게 “법적으로 처분이 불가능한 것이 아니면 이번 달 안에 하나의 주택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처분하라”고 강력히 권고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일 기자들과 만나 노 실장의 이러한 발언을 전했다. 이 관계자는 “노 실장은 ‘청와대 내 다주택 보유자 대부분에게 불가피한 사유가 있지만, 국민의 눈높이에 맞아야 하고 이제 우리가 솔선수범해야 한다’면서 부동산 처분을 재권고했다”며 “노 실장은 당사자 한 명 한 명을 면담해서 매각을 권고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들 중 투기ㆍ투기과열ㆍ조정대상지역의 다주택 보유자는 현재 12명이다.

노 실장은 충북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 이 관계자는 “노 실장은 그간 주택을 팔려고 했으나 쉽게 팔리지 않았고, 이번에 급매물로 내놓았다”고 말했다. 노 실장은 서울 반포와 충북 청주에 아파트를 2채 보유하고 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