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193728 0032020070261193728 04 0401001 6.1.14-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3690065000 1593695615000

"러시아 개헌안 78%가 찬성"…푸틴, 32년 장기집권 길 열려(종합)

글자크기

중앙선관위 최종 개표 결과 발표…투표율도 68%로 상당히 높아

여권 "푸틴에 대한 국민 신뢰 재확인" vs 야권 "거대한 거짓말"

연합뉴스

러시아 국민투표 개표 모습 [타스=연합뉴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에서 실시된 헌법 개정 국민투표 결과, 78%에 육박하는 투표자들이 압도적으로 개헌안을 지지한 것으로 2일(현지시간) 나타났다.

현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전 개헌 국민투표 최종 개표 결과를 발표하면서 "77.92%가 찬성하고 21.27%가 반대했다"라고 밝혔다.

수도 모스크바는 53%의 투표율과 65%의 지지율을 보였고, 남부 체첸 자치공화국에선 무려 93%의 투표율과 98%의 지지율이 나왔다.

전체 투표율은 67.97%로 최종 집계됐다.

개헌안은 투표자의 과반이 찬성하면 채택된다. 최소 한도 투표율은 없다.

이로써 현재 네 번째 임기를 수행 중인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오는 2024년 대선에 재출마해 2036년까지 30년 이상 장기집권을 이어갈 수 있는 가능성이 열렸다.

개정 헌법에는 대통령의 임기를 두차례로 제한하는 규정을 우회해, 푸틴이 대선에 재출마할 수 있도록 그의 기존 네차례 임기를 모두 '백지화'하는 특별 조항이 담겼다.

엘라 팜필로바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은 투표 종료 후 개표가 진행 중이던 전날 저녁 "투표 과정에서 소수의 위반 사례가 있었지만 투표 결과에 영향을 미칠 만한 심각한 위반은 없었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야권은 국민 여론을 전혀 반영하지 않은 '가짜 투표'라고 반발했다.

푸틴의 '정적'으로 통하는 대표적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는 투표 결과에 대해 여론을 반영하지 않는 "거대한 거짓말"이라고 비판했다.

독립적 선거감시기구인 '골로스'는 고용주들이 직원들에게 투표를 압박하거나, 한 사람이 여러 차례 투표하는 등의 편법·불법 투표 신고가 수백건이나 접수됐다고 주장했다.

선거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유권자들이 한꺼번에 투표소에 몰리면 감염 위험이 크다는 이유로 투표 기간을 1주일로 연장한 것에 대해서도 투표율을 높이려는 편법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선관위는 또 본 투표일인 1일 일부 지역의 투표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투표가 종료된 지역의 개표 결과를 미리 발표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거대한 영토를 가진 러시아는 극동 지역부터 서부 지역까지의 시간대가 11시간대에 나뉘어 있어 투표 개시와 종료 시점이 차이가 난다.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시내 과학아카데미 건물에 차려진 투표소에 직접 나와 투표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와중에도 마스크나 일회용 장갑을 착용하지 않았다. [크렘린궁 공보실 홈페이지]



푸틴 대통령은 앞서 지난 1월 중순 연례 국정연설에서 전격적으로 개헌을 제안한 바 있다.

개헌 국민투표는 당초 4월 22일 예정됐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한차례 연기돼 지난달 25일부터 전날까지 1주일 동안 실시됐다.

모스크바와 중부 니줴고로드주 등 2개 지역에선 6일간 인터넷을 통한 전자 투표도 허용됐다.

크렘린궁과 여권은 압도적 지지를 얻은 이번 국민투표를 통해 현 정부와 푸틴 대통령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다시 한번 입증된 것으로 보고 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투표 결과에 대해 "완전한 승리라고 생각한다. 사실상 푸틴 대통령에 대한 신뢰를 보여주는 승리의 투표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처럼 높은 투표율과 지지율을 예상하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여당인 '통합 러시아당' 출신의 하원 의장 뱌체슬라프 볼로딘도 "투표율과 기록적 지지율은 사회의 단합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서방과의 심각한 갈등, 경제난, 코로나19 등의 위기상황에서 다수의 국민은 여전히 푸틴을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지도자로 믿고 있다는 증거라는 분석도 나온다.

개헌안이 통과되면서 벌써 네 번째 임기를 수행 중인 푸틴 대통령은 72세가 되는 2024년 5기 집권을 위한 대선에 재출마해 84세가 되는 2036년까지 6년 임기의 대통령직을 두 차례 더 역임할 수 있다.

4년간의 실세 총리 재직 기간(2008~2012년)을 뺀다고 하더라도 2000년에 집권한 그가 30년 넘게 크렘린궁에 머무는 초장기 집권이 가능해진 것이다.

푸틴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21일 자국 언론 인터뷰에서 개헌안이 확정되면 2024년 대선에 재출마하는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남부 체첸 자치공화국 정부 수장 람잔 카디로프는 투표 직전 "누가 그를(푸틴을) 대체할 수 있나. 국제적 수준의 그같은 정치 지도자는 없다. 우리는 이것을 자랑스러워해야 한다"면서 푸틴을 종신 대통령으로 뽑자고 제안하기까지 했다.

야권은 그러나 푸틴의 재출마를 허용하기 위해 크렘린궁이 복잡한 개헌을 시도한 것이라고 비판하면서 오는 9월 지방 선거에서 현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개헌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