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10294 0522020070361210294 02 0213001 6.1.15-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93757260000 1593757327000

광주서 확진자 2명 또 추가…누적 86명째

글자크기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광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돼 누적 환자가 86명으로 증가했다.

3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사랑교회와 한울요양원을 매개로 한 확진자 2명이 추가 발생했다.

뉴스핌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오전 광주시청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주재하고 있다. [사진=광주시] 2020.07.03 ej7648@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사랑교회 69번 확진자와 접촉한 50대 남성이 확진돼 85번으로 등록됐고, 한울요양원 72번 확진자와 접촉한 20대 남성도 양성 판정을 받아 86번 환자가 됐다.

이용섭 시장은 "감염경로가 사찰, 교회, 오피스텔, 요양원 등 매우 다양하고 확진자들이 예식장, 병원 등 다중이용시설을 방문해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확진자 대부분이 고령층인 데다 당뇨, 혈압, 심장질환 등 기저질환을 가진 분들이 많아 매우 걱정스러운 상태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과거 대구 초기 상황보다 더 심각한 측면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이번 주말이 지역감염 확산으로 가느냐 수습되느냐가 결정되는 최대 분수령"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7일부터 이날 오후 2시 기준 일주일간 확진자는 53명이고, 지난 2월부터 광주 누적 확진자는 86명이다.

kh1089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