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5368 0092020070461225368 01 0101001 6.1.15-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3856965000 1593856979000

진중권, 北 최선희 담화에 "트럼프 재선 불투명…현실감은 안 잃었네"

글자크기

"북미협상, 어차피 차기 美 대통령과 해야…현실적 판단"

"南에 향해서는 대통령 지지율 끌어올릴 궁리 말란 것"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최인아책방에서 '한국사회를 말한다 : 이념·세대·문화의 미래'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2020.07.02. bjk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최서진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4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에 대해 "북한 외무성은 그래도 현실감을 안 잃었다"며 "어차피 트럼프, 재선도 불투명한데, 곧 물러날 대통령과 대화를 해야 무슨 소용이 있겠나"고 동조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북미협상은 어차피 차기 대통령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가 회담을 하자고 해봐야 선거용 이벤트에 불과할 뿐, 거기에 들러리 설 의사는 없다는 지극히 현실적인 판단"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남한을 향해서는 쓸 데 없이 대통령 지지율 끌어올릴 궁리나 하지 말라는 메시지"라며 "앞으로 (정부가) 계속 지지율 떨어질 일만 남았는데, 가을 쯤 다시 국민의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는 감동 이벤트를 연출하고 싶을 것"이라고도 꼬집었다.

이어 "이번에 통일부와 국정원장 갈아치운 것은 그것을 위한 준비"라며 "역대정권에서 남북 간 물밑접촉을 담당한 게 국정원장이었다. 그래서 박지원을 그 자리에 앉힌 것"이라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과거라면 송금이라도 해줄 텐데, 지금 그렇게 했다가는 큰일 난다"며 "북에게는 별로 구미가 당기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이날 오후 발표한 담화에서 "나는 사소한 오판이나 헛디딤도 치명적이고 돌이킬 수 없는 후과를 초래하게 될 지금과 같은 예민한 때에 조미(북미)관계의 현 실태를 무시한 수뇌(정상)회담설이 여론화되고 있는데 대해 아연함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