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42103 0232020070661242103 03 0304001 6.1.1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3995035000 1593995042000

셀트리온제약, HIV 치료제 글로벌 조달물량 출하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셀트리온제약은 글로벌 조달시장에 공급하는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치료제 'CT-G7' 출하에 본격 착수했다고 6일 밝혔다. CT-G7은 셀트리온이 자체 개발한 HIV 치료제로 시장에서 선호도가 높은 3개 성분으로 구성된 개량신약이다.


셀트리온제약에 따르면 이번에 공급하는 제품은 셀트리온을 통해 국제조달기구에서 지정하는 국가에 공급될 예정이다. 셀트리온제약은 향후 조달시장 수급 상황과 기타 글로벌 케미컬의약품 생산 일정을 고려해 CT-G7 생산량을 꾸준히 늘려나갈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지난 4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CT-G7의 잠정 승인을 획득하고 글로벌 조달시장 진출을 위해 다수의 국제조달기구와 협의를 진행해왔다. 이를 통해 1600만 달러에 달하는 공급 계약을 성사시켰으며 올 하반기 추가 계약을 통해 총 3600만 달러의 공급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셀트리온그룹 내 케미컬의약품 생산을 담당하는 셀트리온제약은 지난 3월 CT-G7 생산시설에 대한 FDA 실사를 무결점으로 통과하고 최근 연구·생산 인력을 대폭 충원하는 등 CT-G7 글로벌 조달시장 공급 일정에 맞춰 조달 물량의 양산·출하를 진행하고 있다.


셀트리온제약은 이번 CT-G7 출하로 글로벌 케미컬의약품 라인업을 더욱 강화하게 됐다. 특히 미국에 공급 예정인 당뇨병성신경병증 치료제 'CT-G4'도 상업생산 막바지 단계에 있어 올 3분기까지 총 4종의 글로벌 케미컬의약품 생산 포트폴리오를 갖출 전망이다.


셀트리온제약 관계자는 "CT-G7의 출하는 글로벌 케미컬 제품의 본격적인 공급을 알리는 신호탄"이라며 "신속하고 안정적인 제품 공급을 통해 국제 시장에서 공신력을 높이는 한편 글로벌 케미컬 제품 생산기지로서 명성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