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87807 0722020070761287807 01 0101001 6.1.15-RELEASE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594114800000 1594121175000

이낙연, 당대표 출마 공식 선언…"국난 극복에 최선"

글자크기

5시 정치부회의 #국회 발제



[앵커]

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하겠다고 오늘(7일) 공식 선언했습니다. 이 의원은 민주당과 본인에게 주어진 국난 극복의 역사적 책임을 이행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는 출마의 변을 밝혔죠. 또 다른 당권 주자인 김부겸 전 의원은 오늘 광주로 향했습니다. 조 반장 발제에서 관련 내용 자세히 짚어보겠습니다.

[기자]

< 이낙연 당대표 출마 선언…'당권 레이스' 스타트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당권 도전을 공식 선언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빚어진 국난 극복을 위해 책임과 소명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거대 여당으로서 본분을 다하겠다는 겁니다. 차기 대선주자로서 욕심도 드러냈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의원 :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수많은 지도자를 배출하고 민주주의를 발전시킨 자랑스러운 역사를 계승하고, 먼 미래까지를 내다보며 민주당을 혁신해 가겠습니다.]

이 의원이 출마를 공식화한 오늘, 송영길 의원이 전당대회 불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대선 후보가 당 대표에 낙선하면 사실상 치명적 타격을 입게 된다"며 "대선후보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유력 후보의 코로나 재난 극복의 책임 의지를 존중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상 지지를 선언한 셈입니다. 송 의원은 지난 전당대회 때 2위를 차지했습니다. 전국적인 조직도 갖추고 있어 이 의원 입장에선 큰 힘이 될 걸로 보입니다.

또 다른 당권 주자인 김부겸 전 의원은 광주로 향했습니다. '제2의 노무현'을 꿈꾸는 김 전 의원은 2002년 '광주의 기적'을 소환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당시 대세론을 형성했던 이인제 후보를 대선 경선에서 꺾었던 기억을 되살린 겁니다. 김 전 의원은 대표적인 친노 인사인 김원기 전 국회의장과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을 캠프에 영입하기도 했습니다.

이낙연, 김부겸. 두 사람의 맞대결로 압축된 민주당 전당대회. 차기 당권 주자이자, 대선 주자 사이의 경선이지만 흥행에 성공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후보가 2명인 탓에 예비 경선도 없는 데다, 코로나19 여파로 대규모 집회도 열리지 못합니다. 여기에 '어대낙', '어차피 대표는 이낙연'이라는 얘기가 도는 것도 흥행 감점 요인입니다. 상대적 열세인 김부겸 전 의원이 얼마나 선전하느냐에 따라 흥행 여부가 결정될 걸로 보입니다.

< 협회도, 경찰도, 검찰도 '뒷북'…문체부는 '뒷짐'? >

대한철인3종협회가 뒤늦은 철퇴를 내렸습니다.

[이상헌/더불어민주당 의원 (어제) : (뉴스의 글에 보면, '비 오는 날 먼지가 나도록 맞았다' 돼있습니다)]

[김모 씨/경주시청팀 감독 (어제) : 그런 적 없습니다]

[이용/미래통합당 의원 (어제) : 솔직하게 말씀해 주셔야 됩니다. 폭행을 하신 적 있으세요, 없으세요?]

[장모 씨/전 경주시청팀 주장 (어제) : 없습니다]

[이용/미래통합당 의원 (어제) : 다시 한번 말씀해 주세요, 뭐라고요?]

[김모 씨/경주시청팀 선수 (어제) : 사죄할 것도 그런 것도 없는 것 같습니다. 죽은 건 안타까운 건데…]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이 용기를 내준 게 큰 힘이 됐습니다.

[피해 선수 A (어제) : 한 달에 10일 이상 폭행을 당했으며 견과류를 먹었다는 이유로 뺨과 가슴을 때려, 다시는 안 먹겠다고 싹싹 빌었습니다.]

[안영주/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 위원장 (어제) : (가해자들의) 혐의 정도가 매우 중하다고 판단하였습니다. (피해자들이) 의도적으로 피해 사실을 만들어 내거나 하는 것으로 보여지진 않았고요.]

혐의 정도가 매우 중하다. 대한철인3종협회의 책임도 매우 중합니다. 지난 2월, 최 선수는 폭행 사실을 협회에 신고했습니다. 협회가 한 일은 전화 한 통이었습니다. "그런 사실 없다"는 감독의 대답에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습니다. 무거운 철퇴, 협회도 각오해야 할 겁니다.

경찰도 뒷북을 크게 울렸습니다. 최 선수 사건을 수사했던 경주경찰서를 상대로 내부 감찰에 착수했습니다. 축소 수사가 있었는지 살펴볼 예정입니다. 이 역시 동료들의 증언 덕분입니다.

[피해 선수 B (어제) : 담당 수사관은 '(고) 최숙현 선수가 신고한 내용이 아닌 자극적인 진술은 더 보탤 수 없다'며 일부 진술을 삭제했으며 '어떻게 처리될 것 같냐'는 질문에 '벌금 20~30만원에 그칠 것'이라고 말하면서 '고소하지 않을 거면 말하지 말라'고 하여…]

검찰도 뒤늦게 기존 수사팀을 확대해 특별수사팀을 꾸렸습니다. 피해자지원팀도 따로 편성해 심리치료 등 법률적 지원에 나선다고 합니다. 협회도, 경찰도, 검찰도 어찌 됐든 여론의 눈치를 보며 바쁘게 움직였습니다. 그런데 이곳만은 여전히 굼뜹니다.

[윤상현/무소속 의원 (어제) : 팀 닥터 OOO씨 어떤 사람입니까? 장관님.]

[박양우/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어제) : 제가 정확히, 개인적인 신상에 대해서는…]

[도종환/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MBC '김종배의 시선집중') : (문체부는 그러면 또 왜 이렇게 그 더디게 움직이는 데는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겁니까?) 특별한 이유를 어제, 구체적으로 납득할 만한 이유를 설명하는 걸 못 들었고요. 그래서 정 이렇게 굼뜨게 움직이고 있고 선수가 죽음에까지 이르렀는데도 심각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면 청문회를 하든지 해서라도 제대로 규명을 해야 되겠고, 아니면 조사가 아니라 수사로 가는 게 낫겠다…]

문화체육부가 제대로 일 처리를 못 하고 있으니, 국회에서 청문회를 열어서라도 제대로 규명을 하겠다는 겁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다시 한 번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국무회의 : 자기극복을 위해 스스로 흘리는 땀방울은 아름답습니다. 그러나 훈련에 가혹행위와 폭행이 따른다면, 설령 메달을 딴다 하더라도 값진 일이 될 수 없을 것입니다. 철저한 조사를 통해 합당한 처벌과 책임이 뒤따라야 합니다.]

문 대통령이 최 선수 사건을 맡긴 주무부처, 문화체육부입니다. 제발 뒷북이라도 크게 제대로 울려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블랙시위' 헛심?…민경욱 "공익제보자" vs 검찰 "절도 혐의" >

지난 2012년, 여의도 MBC 사옥 앞에 검은 옷을 입은 아나운서들이 등장했습니다. '전 부문의 외주화, 전 사원의 프리랜서화'라는 신박한 슬로건을 내건 당시 MBC 김재철 사장에게 항의하는 뜻에서였습니다. "MBC를 영혼 없는 '뉴스공장'으로 전락시킨 김재철은 사퇴하라" 현수막도 들었는데요. 하필 표현이 '뉴스공장'입니다. 아무튼, 당시 김재철 사장 편에 섰다는 평가를 받은 김세의 전 MBC 기자. 그가 검은 옷을 입고 서초동에 등장했습니다. 이른바 '블랙시위' 김 전 기자를 비롯한 보수 유튜버들과 민경욱 전 의원이 중심입니다.

[민경욱/전 의원 (지난 4일) : 이 자리가 우리의 동지애를 서로 밝히는, 또 4·15 부정선거의 진상을 규명하자, 하는 그 의지를 서로 나누고 또 새로운 소식을 듣는 좋은 자리가 됐으면 합니다. 또 여기 나와주신 애국 유튜버 여러분, 이분들을 위해서도 큰 박수 부탁드리겠습니다!]

언론에서 별다른 관심이 없어, 사람들에게 크게 알려지진 않았습니다. 역시 서초동에서 있었던 우리공화당 기자회견과 동병상련입니다.

[조원진/우리공화당 대표 (어제) : 우리공화당은 3년에 걸쳐서 길거리, 전국 길거리마다 서명대를 설치하고 206만명의 서명을 받았습니다. 국민들은 알고 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무슨 죄가 있는가, 죄가 없다는 것을 앎에도 불구하고 소위 말하는 작금의 지식인들과 작금의 권력자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잊어버리고 합니다.]

주위의 관심이 있건 말건, 이들의 주장은 '기승전부정선거'입니다.

[민경욱/전 의원 (지난달 30일) : 5월 15일까지 선거무효소송을 제기했고, 그 소송은 무려 130여 건에 달했다. (그럼에도) 대법원은 이번 선거 소송들에 관해서, 아무런 절차 진행을 하지 않고 있다.]

앞서 민 전 의원은 투표용지 6장을 흔들며 부정선거의 증거라고 밝히기도 했었는데요. 이 투표용지를 건네준 제보자, 구속이 됐습니다.

[제보자 (5월 28일) : (6장은 혹시 어떤 분이 선생님께 건네주신 건지 공개는 가능하세요?) 거기에 사무관쯤으로 되시는 분 같아요. 나이는 한 중반 정도 되고, 그런 분이니까. 제가 보기 전에는 평소에 알던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인상착의는 대충 알지만, 뭐 어떻게 이론적으로 설명을 드릴 수가 있겠습니까.]

민 전 의원은 공익제보자를 구속했다며 통탄할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의 판단은 달랐습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더해, 절도 혐의를 추가했습니다. 그동안 더운 날씨에도 대검찰청이 있는 서초동에서 검은 옷까지 챙겨 입고 시위를 이어왔는데 조금 허탈할 듯도 합니다. 이제 곧 한여름 폭염이 예고돼 있습니다. 건강을 생각해서라도 시위 방식을 조금 바꿔보는 건 어떨까 싶기도 합니다.

국회 발제 이렇게 정리합니다. < 협회도, 경찰도, 검찰도 '뒷북'…문체부는 '뒷짐'? >

(화면출처 : 'MBC노동조합' 트위터·유튜브 '김문수TV'·유튜브 '우리공화당LIVE')

조익신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