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93697 0112020070861293697 01 0101001 6.1.14-RELEASE 11 머니투데이 59702030 false true true false 1594164235000 1594164726000

"죄인 된 것 같다" 아들의 하소연…노영민 '반포 집' 결국 파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원광 기자]

머니투데이

노영민 비서실장이 이달 6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서울 반포 집 매각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포 집이 아닌 청주 집을 매각해 결과적으로 ‘부동산 강남 불패 신화’를 부추겼다는 비판 여론이 거센 상황이다. 여권 내에서도 부적절했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사퇴설까지 제기된다.

노 실장은 최근 반포 집에 거주하는 자녀가 ‘죄인이 된 것 같다’고 하소연해 처분 여부를 고민 중이라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시세 10억원에 달하는 반포 아파트는 아들이 사는 등 실거주용이라 팔기 어렵다는 게 노 실장 입장이었으나 거세진 비판 여론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청와대는 노 실장이 팔기 위해 내놓은 집이 “서울 반포의 아파트”라고 브리핑했다가 이내 “청주 아파트”라고 고쳤다. 청와대는 “착오”라며 지난 1일 이미 청주 아파트를 내놨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부의 6·17 부동산 대책이 나온 직후라 비난의 목소리가 높았다. 이번 해프닝은 결과적으로 청와대 비서실장이 스스로 ‘강남 부동산 불패 신화’를 입증한 것으로, 쏟아지는 정부 대책 역시 보여주기 식에 그칠 것이란 시각도 있다.

노 실장이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에게 가급적 이달 중 1주택만 남기고 처분하라고 권고한 점도 논란거리가 됐다. 이른바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프레임이다.

여권 내에서도 비판 목소리가 높다. 급락하는 당 지지율 등을 고려해 사퇴설까지 제기되는 상황이다.

유력한 당권 주자인 이낙연 민주당 의원은 7일 오후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노영민 실장의 청주 집 처분은) 좀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 합당한 처신과 조치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은 한 매체에 출연해 “국민 눈높이에서 보면 여러 비판받을 소지가 있다”며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도 “(노 실장이) 지역구(청주) 주민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갖는 것이 맞지 않나”라며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원광 기자 demia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