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03742 0012020070861303742 01 0108001 6.1.15-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179360000 1594182489000

[속보] 비건 “북한에 만남 요청한 적 없어…동맹 만나기 위해 방한”

글자크기
[경향신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는 8일 방한 목적과 관련 “북한에 만남을 요청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관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마친 뒤 가진 약식회견에서 “한 가지 명확하게 하고 싶은 것이 있다. 최근 나의 방한 기간 북측이 (미측과) 만날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언론 보도를 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한국) 방문은 가까운 우방과 동맹국들을 만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비건 부장관이 방한 기간 판문점 등지에서 북·미 접촉을 시도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으나, 비건 부장관 스스로 “북한에 만남을 요청하지 않았다”며 가능성을 일축한 것이다. 특히 지난 4일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담화를 통해 “조미(북미) 대화를 저들의 정치적 위기를 다뤄나가기 위한 도구로밖에 여기지 않는 미국과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다”고 밝힌 것을 정면 반박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또 “나는 최선희 제1부상이나 볼턴 대사의 지휘를 받지 않는다”며 지난 2년간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가진 몇 차례의 회동의 결론을 토대로 일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들(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비전이 우리 팀을 이끄는 것”이라며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관계 개선, 핵무기 제거, 한국 주민들을 위한 밝은 미래를 만드는 것이 초점이다”고 덧붙였다. 최근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회고록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북·미 협상 과정을 비판한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비건 부장관은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이런 이슈들에 협상할 준비가 돼 있고 권한이 있는 카운터파트를 임명하는대로, 북한도 우리가 즉시 준비되어 있음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한반도 문제에서 평화적인 결과를 만들어내기 위한 일을 지속해나갈 것”이라며 “우리는 이것이 매우 가능한 일이라고 믿는다”고도 말했다.

전날 군용기 편으로 오산 공군기지를 통해 입국한 비건 부장관은 이날 공식 방한 일정을 시작했다. 비건 부장관은 9일까지 방한 일정을 소화한 뒤 일본으로 떠날 예정이다.



경향신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함께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유진 기자 yjkim@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