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05576 0682020070861305576 04 0401001 6.1.15-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183920000 1594187934000

트럼프 “도움된다면 김정은과 다시 만나겠다”

글자크기
동아일보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도움이 된다면 북한과 3차 정상회담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자신은 김정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방송된 ‘그레이 TV’의 그레타 반 서스테렌 앵커와의 인터뷰에서 3차 정상회담과 관련한 질문에 “나는 그들(북한)이 (나를) 만나고 싶어하는 것으로 알고 있고, 우리도 물론 그렇게 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만약 힐러리(클린턴 전 국무장관)가 지난 대선에서 승리했다면, 지금 북한과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면서, “모두가 전쟁을 할 사람은 나라고 했지만, 지금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보라”고 반문했다.

앵커는 ‘김정은과 또 한 번의 정상회담을 할 것이냐’고 재차 물었고,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도움이 된다면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3차 정상회담이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아마도”라면서 “나는 그(김정은)와 매우 좋은 관계를 맺고 있고, 아마도 그럴 것”이라고 대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계속해서 핵 무기 개발을 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우리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아직 운반 수단 등등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어느 순간엔가 있을 수도 있다. 그렇기에 우리는 매우 진지한 논의를 하고 그것에 대해 생각해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 당장 우리는 김정은과 잘 지내고 있고 나는 그와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면서, “우리는 아무도 잃지 않았고, 누구도 죽지 않았다. 그런 것에 나는 괜찮다”고 자신했다. 이어 “아무튼 북한과는 9000마일이나 떨어져 있다”고 두 차례 강조했다.

최현정 동아닷컴 기자 phoebe@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