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5449 0522020070961345449 04 0403002 6.1.15-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94292078000 1594292106000

브라질 대통령, 마스크 벗고 기자회견서 "나 코로나 확진"...언론협회 고소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코로나19(COVID-19) 확진 판정을 받은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기자들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렸다는 이유로 브라질 언론협회(ABI)로부터 고소당할 예정이다.

9일(현지시간) 미국 CNN에 따르면, 브라질 언론협회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지난 7일 자신의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알리는 기자회견에서 마스크를 벗고 기자들을 마주했다며 그를 연방대법원에 고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핌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언론협회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기자들로부터 안전을 위한 거리를 지키지 않았다"며 "공중보건을 해치는 명백한 범죄이자 무책임한 행동이 지속되는 것을 더 이상 참을 수 없다"고 규탄했다.

당시 기자회견 현장에는 CNN 브라질, TV 레코드, TV 브라질의 기자들이 있었다. CNN 브라질의 레안드로 마갈레스 기자는 8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언론협회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심각한 질병을 전염시킬 수 있는 행위 및 타인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의 형법 조항을 위반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자신이 추종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확산의 심각성을 평가절하하고 늑장 대응을 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