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62740 0022020071061362740 02 0201001 6.1.15-RELEASE 2 중앙일보 61353414 false true true false 1594360083000 1594367745000

박원순 시장 유족 측 "고인 명예훼손 행위에 법적 대처할 것"

글자크기
중앙일보

10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 있다. [사진 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일 박원순(64)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박 시장의 유족 측이 고인에 대한 명예훼손 행위를 삼가해달라고 호소했다.

문미란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은 이날 서울시를 통해 언론에 '박원순 시장 유족 대리인 호소문'을 전했다. 그는 "갑작스러운 비보에 유족과 서울시 직원, 시민들이 큰 충격을 받았다"며 "지금은 고인에 대한 장례를 치르고 마무리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께 간곡히 당부드린다"며 "고인에 대해 일방의 주장에 불과하거나 근거 없는 내용을 유포하는 일을 삼가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사실과 무관하게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가 거듭될 경우 법적으로 엄중히 대처할 것을 말씀드린다"고 경고했다.

박 시장은 서울 삼청각 인근 산속에서 이날 새벽 0시20분 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이 박 시장이 실종됐다는 딸의 신고를 받고 수색을 펼친 지 약 7시간 만이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딸 박모씨가 9일 오후 5시17분쯤 박 시장을 실종 신고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부터 박 시장 사망과 관련한 여러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수사에 돌입했다. 박 시장이 자신의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사건은 수사가 중단되고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

한편 고한석 서울시장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박 시장이 남긴 유언장을 공개했다. 유언장은 전날 공관 서재 책상 위에서 발견됐다.

박 시장은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 내 삶에서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오직 고통밖에 주지 못한 가족에게 내내 미안하다. 화장해서 부모님 산소에 뿌려달라. 모두 안녕"이라는 글을 남겼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