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62897 0432020071061362897 02 0201001 6.1.15-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4360355000 1594365248000

박근혜 '국정농단·특활비' 파기환송심 징역 총 30년→20년 감경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농단 사건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의 파기환송심에서 모두 징역 20년을 선고받아 파기환송 전보다 형량이 대폭 줄었습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6부는 오늘(10일) 박 전 대통령의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에 징역 15년과 벌금 180억 원, 나머지 혐의에 징역 5년을 각각 선고했습니다.

35억 원의 추징금도 명령했습니다.

이는 파기환송 전 항소심의 징역 30년과 벌금 200억 원, 추징금 27억 원과 비교해 크게 줄어든 것입니다.

대법원의 파기환송 취지에 맞춰 강요죄와 일부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가 무죄로 뒤집히면서 형량도 줄어든 것으로 보입니다.

재판부는 "대통령으로서 헌법상 책무를 다하지 못하고 범행을 저질러 국정에 커다란 혼란이 발생했다"며 "정치권은 물론 국민 전체에 여러 분열과 갈등이 격화했고, 그로 인한 후유증과 상처가 지금도 회복되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재판부는 "개인적으로 얻은 이익은 별로 없는 것으로 보이는 점, 이 사건으로 정치적으로 파산 선고를 받은 것이나 마찬가지인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파기환송 전 항소심에서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25년과 벌금 200억 원을, 국정원 특활비 사건으로 징역 5년과 추징금 27억 원을 각각 선고받았습니다.

이후 대법원이 두 사건을 각각 파기환송했고, 서울고등법원은 이를 합쳐 함께 심리했습니다.

대법원은 국정농단 사건의 경우 뇌물 혐의와 다른 혐의를 합쳐서 형량을 선고한 것이 공직선거법에 어긋나 위법하다는 이유에서 사건을 파기했습니다.

공직선거법은 대통령 등 공직자에게 적용된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를 다른 범죄의 혐의와 분리해서 선고하도록 정하고 있습니다.

공직자의 뇌물죄는 선거권·피선거권 제한과 관련 있기 때문에 형량을 명확히 하는 취지입니다.

대법원은 또 미르·K스포츠재단 등의 출연금을 기업에 요구한 행위를 강요죄로 본 원심이 잘못됐다고 판단했습니다.

출연금을 요구한 행위를 강요죄로 볼 만큼의 협박이라고 인정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이와 별도로 대법원은 국정원 특활비 사건에 대해 2심에서 27억 원의 국고손실죄만 인정한 것과 달리 34억5천만 원의 국고손실죄와 2억 원의 뇌물죄를 인정해야 한다는 취지로 파기환송했습니다.

2017년 10월 이후 모든 재판을 보이콧하고 있는 박 전 대통령은 오늘 법정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원종진 기자(bell@sbs.co.kr)

▶ [뉴스속보]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