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63410 0112020071061363410 01 0101001 6.1.15-RELEASE 11 머니투데이 61488141 false true true false 1594361181000 1594361292000

이재명 "'내 아우'라던 박원순 말, 마지막 될 줄 몰랐다" 애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백지수 기자]

머니투데이

10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가 마련돼 있다. /사진=서울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소식에 "더 이상 뵐 수 없다는 것이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며 애도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이 지사는 내 아우다'라고 (박 시장이) 얼마 전 기자간담회에서 언론에 한 말씀이 제게 남긴 마지막 말씀이 될 줄 꿈에도 생각 못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따로 만나자고 약속까지 했는데 더 이상 뵐 수 없다는 것이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 아니, 믿고 싶지 않다"고도 덧붙였다.

이 지사는 고인을 향해 "인권 변호사로, 사회 운동가로, 지방자치단체장으로, 당신은 늘 저보다 한 걸음 앞서 걸어왔다"며 "당신이 비춘 그 빛을 따라 저도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그래서 황망한 작별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했다.

이 지사는 "이제는 다시 볼 수 없는 곳으로 홀연히 가 버린 형님이 밉다"며 "해야 할 일이 산더미 같은데 숙제만 잔뜩 두고 떠난 당신이 너무 원망스럽다"고도 밝혔다.

이 지사는 또 "몇 번을 썼다 지운다. 너무 많은 말이 떠올라 아무 말도 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고인을 "나의 형님"이라고 부르며 "평안히 잠드소서"라고 명복을 빌었다.

이 지사와 박 시장은 더불어민주당 내 차기 대권 경쟁자로 꼽혀 왔다. 앞서 박 시장은 사망 3일 전인 지난 6일 서울시청 태평홀에서 연 민선7기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제 아우다. 자꾸 갈등을 유발하려고 노력 안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역으로 지난달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서 "제가 박 시장 정책을 베껴 따라 하는 경우도 많다"고 박 시장을 언급했다.

이와 관련 박 시장은 기자간담회 당시 "서울시 정책은 베껴가라고 존재하는 것"이라며 "서울시 것을 가져가서 더 잘했으니 이 지사가 훌륭한 것이다. 서로 배우고 또 가르치는 그런 관계"라고 말했다.

백지수 기자 100js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