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7818 1212020071161377818 04 0401001 6.1.15-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true false 1594463678000 1594466985000

터키 법원, 성소피아 85년만에 '박물관' 취소…모스크로 전환

글자크기
[앵커]
터키의 대표적인 관광명소인 성소피아 박물관은 기독교와 이슬람 문화가 공존하는, 세계문화유산입니다. 그런데 터키가 성소피아의 박물관 지위를 취소하고 이슬람 사원으로 바꾸기로 하면서, 그리스 정교회 등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유혜림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시아와 유럽이 만나는 터키 이스탄불 보스포루스 해협, 이곳에 있는 성소피아 박물관 앞에서 무슬림들이 예배를 드립니다.

1500년 전 성당으로 지어진 성소피아는, 15세기 오스만 제국 때 이슬람 사원으로 바뀌면서 예수와 알라가 공존하는 독특한 명소가 됐습니다.

1934년 박물관으로 지정된 뒤 해마다 400만 명이 찾는 비잔틴 건축의 걸작입니다. 그런데 터키 법원이 성 소피아의 박물관 지위를 취소했습니다. 다시 이슬람 사원, 모스크로 돌아가는 겁니다.

레제프 에르도안 / 터키 대통령
"인류 공통의 유산 성소피아는 새로운 지위에서 더욱 진실되고 특별한 방식으로 모두를 포용할 것입니다."

유네스코는 "문화유산의 보편적인 가치를 해치는 결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리스와 러시아 정교회는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메트로폴리탄 힐라리온 / 러시아 모스크바교구
"전세계 정교회 공동체를 가슴 아프게 하는 결정입니다."

미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모든 사람이 성소피아에 접근 가능해야 한다"는 성명을 내놨습니다.

터키는 "성소피아 내부의 기독교 문화유산을 그대로 보존하고 이슬람이 아닌 관광객에게도 개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TV조선 유혜림입니다.

유혜림 기자(cham@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