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1433 0962020071261381433 02 0201001 6.1.16-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517230000 1594517355000

코로나19 44명 신규확진…해외유입 23명·지역발생 21명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부천시 종합운동장 외부 주차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스포츠서울 동효정 기자]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4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해외유입이 23명이다. 국내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21명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2일 0시 기준 44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총 누적 확진자가 1만3417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역별 확진자 현황을 보면 서울 7명, 경기 8명, 광주 5명, 대전 1명이다. 해외 유입 환자 22명 가운데 12명은 검역 단계에서 확진됐고, 나머지 10명은 입국 후 지역(△경기 9명 △전북 1명)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수도권과 광주에서는 앞서 발생한 집단감염의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 경기 안양시 주영광교회와 관련해 2명이 새로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전날 12시 기준 누적 확진자가 26명으로 늘었다. 수도권 방문판매 모임, 경기 의정부 집단발병, 서울 롯데 미도파 광화문 빌딩과 관련해서도 확진자가 1명씩 추가됐다.

광주에서는 사찰과 요양원, 고시학원, 병원 등으로 연결된 방문판매 집단감염과 관련해 6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관련 누적 확진자는 127명이 됐다. 광주 북구 배드민턴 클럽에서도 지난 8일 지표환자(첫 환자)가 나온 뒤 3명이 추가로 확진을 받았는데 방역당국은 현재 방문판매와의 관련성을 조사하고 있다.

대전에서는 서구 더조은의원 관련 확진자가 1명 늘어 지금까지 총 18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34명으로 총 1만2178명이 격리해제 됐으며 950명이 격리 중이다. 사망자는 1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289명이다.
vivid@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