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9793 0042020071261389793 01 0101001 6.1.15-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4558246000 1594558925000

백선엽 유족 "대전현충원에 만족"...청와대·여당, 조용한 조문

글자크기

고 백선엽 장군 장례식, 육군장으로 거행

"전쟁영웅" vs "친일파"…현충원 안장 논란 계속

청와대·여당, 조용한 조문…"한미동맹·군 상징"

[앵커]
고 백선엽 장군의 현충원 안장에 대한 논란 속에서 유족은 대전현충원 안장에 만족한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청와대와 여당은 공식 입장을 내지 않고 조용히 빈소를 다녀갔습니다.

장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육군참모총장이 장의위원장을 맡아 육군장으로 치러지고 있는 고 백선엽 장군의 장례식.

대전현충원으로 결정된 고인의 장지에 대한 갑론을박은 장례 이틀째에도 여전합니다.

통합당은 전쟁영웅을 푸대접할 수 없다며 대전이 아닌 서울현충원에 안장해야 한다고 거듭 요구했고,

[김종인 /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 (고인이 생전에) 6.25 때 전사한 장병들과 안장되길 원하셨고 자리까지 현충원 소장하고 함께 (봤다고 압니다.) 꼭 대전으로 내려가야 한다는 이유를 납득하기 어렵습니다.]

친일 반민족 행위자에게 현충원 안장은 있을 수 없는 예우라며 취소해야 한다는 시민단체의 주장도 이어졌습니다.

[김형남 / 군인권센터 사무국장 : 현충원에 안장해서 영원히 후손들, 특히 군 장병들의 참배를 받게 한다면 출세와 성공을 위해서는 무슨 일이든 해도 된다, 우리 사회는 그런 사람도 존경할 수 있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가르치는 것이나 다름이 없는….]

논란에 대해 백 장군의 유족은 대전현충원 안장에 만족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백 장군도 생전에 대전 안장을 마음먹고 있었다며, 고인이 평생 대한민국을 위해 살았고 국가가 하라는 대로 하는 분이라며 유족이 서울현충원 안장을 원한다는 소문을 부인했습니다.

공식 입장을 자제하고 있는 청와대와 정부·여당은 장례 이틀째 빈소를 찾았습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방명록에 한미동맹의 상징이자 한국군 발전의 증인인 백선엽 장군을 애도한다고 썼습니다.

하지만 여당은 친일파를 현충원에 안장할 수 없도록 하는 국립묘지법 개정안도 이미 발의한 상황이어서 장례 이후에도 논란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YTN 장아영[jay2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