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9830 0042020071261389830 01 0101001 6.1.15-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4558766000 1594559409000

21대 국회의 반갑지 않은 신기록...할 일은 태산

글자크기

21대 국회, 6월에 활동 시작…개원식은 아직

민주 "15일 개원식" vs. 통합 "개원식 불필요"

21대 국회, 87년 개헌 이후 '가장 늦은' 개원식

[앵커]
21대 국회가 87년 개헌 이후 개원식을 가장 늦게 여는, 반갑지 않은 기록을 세우게 됐습니다.

민주당과 통합당은 개원식 개최 여부를 두고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는데요.

박원순 시장 사망 사건까지 겹치면서 의사 일정 협상이 안갯속인 가운데 7월 국회에서 할 일은 계속 쌓여가고 있습니다.

김대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박병석 / 국회의장 (5일) : 국민의 내일을 여는 국회로 담대히 나아갑시다. 소통은 공감을 낳고 공감대를 넓히면 타협에 이를 수 있습니다. 국민 통합도 그 출발점은 소통입니다. 소통하십시다.]

21대 국회는 지난달 5일 본격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한 달이 넘도록 개원식은 열지 못했습니다.

민주당은 박원순 시장 영결식과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 이후인 오는 15일에는 개원식을 열자는 입장인 반면, 통합당은 민주당 단독 원 구성에 반발하며 개원식 없이 바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추진하자는 주장입니다.

그러는 사이 21대 국회는 87년 개헌 이후 개원식을 가장 늦게 여는 기록을 세우게 됐습니다.

7월 국회에서는 방통위원장과 경찰청장, 통일부장관,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줄줄이 기다리는 상황.

무엇보다 종부세법안 등 정부의 부동산 대책 관련 법안 처리가 시급한 과제입니다.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7일) : 12·16 대책과 올해 6·17 대책의 후속 입법과 함께 그밖에 추가로 필요한 입법 과제를 7월 국회에서 신속하게 처리하겠습니다.]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10일) : 집값 안정화 대책이라기보다는 정부가 부족한 세금을 거두기 위한 꼼수 증세 대책이라는 말이 오히려 더 어울릴 정도의 졸작이 돼버렸습니다.]

통합당은 경찰청장 인사청문회에서 박원순 시장은 물론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추행 사건까지 짚겠다며 벼르는 가운데, 국정원장 인사청문회를 위해서는 정보위원장을 먼저 선출해야 하는 등 7월 국회 현안은 갈수록 쌓여가고 있습니다.

민주당과 통합당이 개원식 여부를 두고 합의점을 찾지 못하는 사이 박원순 시장 사망 사건까지 겹치면서 협상 일정을 잡는 것도 어려운 상황입니다.

박 시장 영결식 이후에 쌓인 현안을 풀어가기 위한 본격적인 움직임이 시작될지 관심입니다.

YTN 김대근[kimdaegeun@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