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30353 0022020071461430353 03 0301001 6.1.15-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02505000 1594702822000

코로나 이후 카드결제 2%↓…‘손 안대는’ 결제는 늘었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셔터스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드 이용액↓ 비대면 결제 비중↑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지난 2~5월 신용·체크카드 이용 실적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기기를 이용한 비대면 결제는 늘었지만 대면결제는 줄었다. 제주와 대구·경북 지역에서 특히 감소폭이 컸다.

중앙일보

한국은행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은행은 이러한 내용의 ‘코로나19 이후 카드 결제 동향 보고서’를 14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올 2~5월 신용·체크카드 이용실적(일평균 2조4000억원)은 전년동기대비 2.1% 감소했다. 카드 실적 통계가 나온 2003년 1월 이후 전년동기대비 카드 이용 금액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2004년 신용카드 사태와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사실상 처음이다.



재난지원금이 5월 살렸다



지난 2월부터 5월 사이 신용카드(-3.8%) 및 체크카드(-0.1%) 사용금액은 모두 감소했지만 선불카드(+892.6%)는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에 힘입어 큰 폭으로 늘었다. 월별 실적을 보면 카드사용 금액은 3월에 가장 큰 폭 감소(-7.4%)한 후 코로나 확진자 수 증가세 둔화,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등에 힘입어 5월 들어 다시 증가(+0.9%)로 전환했다.

중앙일보

한국은행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업종별로는 인터넷쇼핑몰을 포함하는 전자상거래(+21.4%) 외에 모든 업종에서 카드 결제액이 감소했다. 특히 여행(-80.2%), 교육(-22.6%), 오락·문화(-16.8%) 업종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항공업은 예약취소에 따른 환급금 급증으로 카드 실적 통계가 만들어진 이후 처음으로 이용 실적이 마이너스(-544억원)를 기록했다.

수도권을 제외한 모든 지역의 카드결제가 전년동기대비 줄었다. 특히 여행업 부진의 영향이 큰 제주(-21.1%),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은 대구·경북(-14.2%), 부산·경남(-9.4%)의 감소폭이 컸다. 한국은행은 "온라인 쇼핑몰 등 대형 전자상거래 업체가 대부분 수도권에 있어 수도권의 카드 이용 실적이 양호하게 집계됐다"며 "전자상거래를 제외하면 수도권 카드 이용액도 감소(-4.3%)세를 보였다"고 밝혔다.

중앙일보

한국은행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은 기간 비대면결제(일평균 8000억원)는 전년동기대비 12.7% 증가한 반면 대면결제(1조4000억원)는 8.4% 감소했다. 비대면결제는 온라인 쇼핑 결제뿐 아니라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 택시 호출 등 모바일기기에서 자동으로 결제가 이뤄지는 경우를 포함한 숫자다.

대면결제도 플라스틱 실물 카드 결제 액수는 줄고(-10.2%) 삼성페이 등 모바일기기를 접촉하는 결제(+9.1%)는 늘었다.



모바일 간편결제 비중 20% 육박



모바일 결제(일평균 1조원) 중, 카드 정보를 기기에 미리 저장해 두고 거래 시 비밀번호 입력, 단말기 접촉 등의 방법으로 결제하는 간편결제 이용 비중은 늘고 있다. 지난 5월 기준 전체 모바일 결제 중 간편결제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43%였다. 오프라인 카드 결제를 포함한 전체 카드 결제액(일평균 2조2000억원)중 모바일 간편결제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2월 16.6%에서 올 5월 기준 18.3%로 늘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