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89628 0242020071661489628 01 0102001 6.1.15-RELEASE 24 이데일리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94878756000 1594878822000

文대통령 “20대 국회, 국민 평가 낮았다..‘협치 실패’”

글자크기

21대 국회 개원식 참석해 개원연설

“국민 정치의식을 현실정치가 못 따라가”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20대 국회의 성과와 노고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의 평가가 매우 낮았던 것이 사실”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회 개원식에 참석해 개원연설을 통해 “국민의 정치의식은 계속 높아지는데 현실정치가 뒤따라가지 못했다”라며 “가장 큰 실패는 ‘협치의 실패’였다고 생각한다”면서 이 같이 지적했다.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개원식에서 개원축하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저는 약식으로 치러진 대통령 취임식에 앞서 야4당부터 먼저 방문한 데 이어, 20대 국회 중 열 번에 걸쳐 각 당 대표, 원내대표들과 청와대 초청 대화를 가졌고,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열기도 했다”라며 “여러 차례 국회 시정연설 등 다양한 기회를 통해 소통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럴 때마다 우리는 국민들 앞에서 협치를 다짐했지만, 실천이 이어지지 못했다”라며 “‘협치’도 손바닥이 서로 마주쳐야 가능하다. 누구를 탓할 것도 없이 저를 포함한 우리 모두의 공동책임이라고 고백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반성했다.

문 대통령은 “21대 국회는 대결과 적대의 정치를 청산하고 반드시 새로운 ‘협치의 시대’를 열어야 한다”라며 “지금과 같은 전 세계적인 위기와 격변 속에서 협치는 더욱 절실하다”고 말했다.

또 “국난극복을 위한 초당적 협력을 바라는 국민의 염원에 부응하면서 더 나은 정치와 정책으로 경쟁해 나가기를 바라마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