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30849 1192020080161830849 01 0101001 6.1.14-RELEASE 119 연합뉴스TV 60055642 true true false false 1596262866000 1596262870000 민주 최고위원 후보가 정권교체 2008021801

민주 당권주자들 부산 합동연설…보궐선거 공천 쟁점

글자크기
민주 당권주자들 부산 합동연설…보궐선거 공천 쟁점

[앵커]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 후보들이 방금 부산에서 합동 연설회를 마쳤습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성추행 문제로 사퇴하면서 내년 보궐선거 공천 여부가 당권 경쟁에서의 주요 현안으로 떠올랐습니다.

현장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장윤희 기자.

[기자]

네, 저는 민주당 대표와 최고위원 후보 합동 연설회가 열리는 부산 벡스코에 나와 있습니다.

당 대표 후보들 연설이 끝나고 현재 최고위원 후보들의 연설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낙연·김부겸·박주민 세 후보는 오전에는 창원에서, 오후에는 부산에서 합동 연설회를 이어갔습니다.

창원에서 부산으로 오는 교통 체증으로 부산 합동 연설회는 30분가량 늦게 시작했습니다.

민주당의 부산시 최대 정치 현안은 내년 부산시장 보궐선거입니다.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불명예 사퇴하면서 민심도 심상치 않은 상황입니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보궐선거 귀책사유가 민주당에 있어 후보를 내면 안되지만,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맞물려 공천 재논의는 전당대회 최대 이슈가 됐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소속 시장의 잘못으로 국민에게 크나큰 걱정을 드린 점에 거듭 사과한다"며 "보궐선거에 어떻게 임할지는 다른 급한 일을 먼저 처리하면서 당 안팎 지혜를 모아 늦지 않게 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어떤 상황에서든 책임있게 실천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공천 여부에 확답하지는 않았지만, 가능성을 열어둔 대목으로 해석됩니다.

김부겸 후보는 "민주당 위기의 정점은 내년 4월 보궐선거"라며 보궐선거를 놓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김 후보는 "당 대표가 되어 대권주자와 보궐선거 후보를 보호하기 위해 손가락질과 돌팔매질도 감수하겠다"면서 이낙연 후보에 견제구를 날렸습니다. 이 후보가 당대표가 되더라도 대선에 나가려 보궐선거 한달 전 사임할 가능성을 공격한 것입니다.

박주민 후보는 이낙연 후보가 차기 대선을 준비하고, 김부겸 후보는 안정적 관리만 강조한다며 경쟁자들을 우회적으로 비판했습니다.

박 후보는 보궐선거 공천 여부에 직접적 발언은 없었지만 "하나하나 필요한 과제를 해가겠다"고 여지를 남겼습니다.

부산 합동 연설회를 마친 세 후보는 울산으로 이동해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창원 컨벤션 센터에서 연합뉴스TV 장윤희입니다. (eg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