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31650 0142020080161831650 02 0201001 6.1.14-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269885000 1596269889000 상습 침수 강남역 다시 물난리 하수 역류 도로 일부 2008020931

집중폭우 쏟아져 강남역 일시 하수역류

글자크기
맨홀 뚜껑 빠지기도

파이낸셜뉴스

1일 오후 집중호우에 강남역 인근 도로가 침수현상을 겪은 것었다. SNS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집중폭우에 강남역 하수가 역류해 도로가 침수됐다. 거센 장대비에 맨홀 뚜껑이 빠지는 등 강남역 도로에 흙탕물이 역류하는 상황까지 빚어졌다.

1일 오후 강남역 11번 출구 앞 도로가 역류한 하수로 물바다가 됐다. 역류한 하수에 맨홀 뚜껑이 빠지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도로 일부가 침수됐지만 빗줄기가 다소 얇아져 추가적인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강남역은 집중 호우가 있었던 2010년과 2011년에도 연속 침수된 지역이다. 서울시가 2016년 10월 역 일대 하수정비 작업을 진행해 역류현상이 없었으나 이날 폭우를 이기지 못하고 재차 침수된 것으로 보인다.

현재 서울 전역과 경기, 강원 영서 북부, 충남, 전북 등지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집중 호우로 저지대는 침수피해를 입기도 했다. 서울 도림천 일대에선 지나가던 시민 25명이 고립돼 출동한 소방관에 의해 구조되기도 했다.

기상청은 비가 2일 오전 중 잠시 소강상태를 보였다가 저녁부터 3일 밤에 걸쳐 시간당 50∼80mm로 집중적으로 내릴 것이라 전망했다.

pen@fnnews.com 김성호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