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2313 0602020080461892313 08 0802001 6.1.17-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62258367 false true false false 1596526809000 1596526825000

트럼프가 반대했던 '틱톡'…틱톡이 뭐길래?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안 위협을 이유로 틱톡에 대한 제재 움직임을 보였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마이크로소프트(MS)의 틱톡 인수를 승인하면서 틱톡이 주목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에 따라 틱톡은 오는 9월 15일까지 미국 기업에 미국 사업권을 팔아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의 미국 내 사용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은 틱톡이 중국앱인 것을 이유로 미국 이용자의 개인정보가 중국 정부에 넘어갈 수 있다는 입장이지만, 미국이 화웨이에 이어 중국 IT 기업을 견제한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틱톡은 15초 분량의 동영상을 제작해 공유하는 플랫폼으로 중국 바이트댄스가 2016년 9월 서비스를 시작했다. 제작과 편집이 간편하고,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처럼 다른 이용자와 소통이 쉬워 10대~20대에게 특히 인기가 높다. 주로 유행하는 음악에 맞춰 노래를 부르거나 춤을 추고,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그대로 담는다.

틱톡은 이미 2년 전부터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을 제치고 최다 다운로드 수를 기록하고 있다. 짧은 동영상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자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이 이에 대응하는 짧은 영상 플랫폼을 선보였을 정도다. 페이스북은 2018년 틱톡과 유사한 '라쏘'를 선보였지만 성과를 얻지 못했고, 인스타그램은 '릴스'를 곧 출시할 예정이다.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틱톡을 내려받은 누적 횟수는 20억건을 넘어섰고, 150개가 넘는 국가에서 8억명 이상이 틱톡을 사용하고 있다. 틱톡의 급성장과 함께 회사 가치도 올라 바이트댄스는 최근 500억달러(60조원)의 가치를 평가받았다.

시장조사업체 센서타워에 따르면 틱톡은 세계 최고 인기 앱으로 평가받는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틱톡을 내려받은 사람은 지난 6월에만 8700만명으로 1년 전보다 52.5% 증가했다.

가장 활발하게 틱톡을 사용하는 나라는 미국이다. 미국에서만 한 달 기준 8000만명이 틱톡에 영상을 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이 틱톡을 견제하는 이유 중 하나다.

트럼프 대통령이 틱톡의 인수 마감시한을 9월 15일로 정한 만큼 향후 틱톡의 행보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현재로썬 MS가 틱톡을 인수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된다.

틱톡이 미국 기업과 협상에 성공할 경우, 매각 수익 중 상당 부분을 미국에 내야 할 전망이다. 미국 재무부가 매각의 성사를 가능하게 해줄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틱톡을 수차례 반대해왔지만 틱톡의 매각이 결렬될 경우,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치는 영향력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틱톡을 많이 사용하는 미국 젊은 층이 이미 불만을 드러낸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6월 20일 오클라호마주 털사에서 대규모 유세를 개최했는데 당초 예상과 달리 텅 비어 흥행에 실패한 것이다. 틱톡 이용자들이 사전에 온라인으로 대거 예약해놓고 행사장에는 나타나지 않은 것이다.

한편, 틱톡은 미국 시장에서의 안정적인 확장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 중이다. 틱톡은 최근 디즈니 출신의 케빈 메이어를 최고경영자(CEO)로 영입하고, 미국에서 1만명을 추가로 고용하겠다고 밝혔다. 또 틱톡은 "미국 사용자 정보는 미국 내에 저장한다"며 "사용자의 사생활과 안전을 지키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