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08871 0022020080561908871 02 02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94751000 1596595250000

前여친 시신훼손 유동수 얼굴공개…피해 가족엔 "할말 없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옛 연인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중국 국적의 유동수가 5일 오전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용인시에서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중국 국적 유동수(49)의 얼굴이 5일 공개됐다. 용인동부경찰서는 이날 살인 등 혐의로 지난달 30일 구속된 유동수를 수원지검에 송치했다.

용인동부서 유치장에 입감돼 있던 유동수는 이날 오전 9시쯤 검찰 이송 전 경찰서 현관 앞에서 얼굴을 드러냈다. 전날 신상정보공개위원회 결정에 따라 모자와 마스크 등을 쓰지 않은 채 카메라 앞에 섰다. 검정 점퍼와 반바지·슬리퍼 차림이었다.

중앙일보

유동수가 5일 오전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에서 검찰 송치를 위해 호송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동수는 ‘범행을 아직 부인하냐’는 취재진 질문을 듣자 말없이 고개를 가로저었다. ‘경찰이 확보한 증거가 명확하지 않다고 보는 것이냐’는 물음에는 “명확하지 않다”고 했다. 뒤이어 어떤 점이 명확하지 않다는 것인지를 묻자 “나중에 검찰에 가서 얘기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피해자 가족에게 하고 싶은 말이 없느냐’고 묻자 “없다”고 한 다음 경찰 승합차에 타고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유동수는 지난달 25일 용인시 처인구 자택에서 옛 연인이었던 40대 여성 A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인근 경안천 주변 등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직장동료의 실종신고를 접수한 뒤 수사에 나서 신고 하루 만인 지난달 27일 유동수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이 확보한 폐쇄회로TV(CCTV)에는 유동수가 자택에서 무언가로 인해 오염된 이불을 꺼내 버리는 등의 모습이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 시신이 발견된 곳과 유동수 자택과의 거리는 2㎞ 정도라고 한다. 유동수는 혐의 일체를 부인하고 있다. 다만 경찰에서 “A씨가 다른 남성을 만난다는 걸 알고 격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CCTV 등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나왔는데도 유동수가 혐의를 모두 부인해 범행 동기를 특정할 수 없다”면서도 “피해자와 관계, 주고받은 메시지 등으로 봤을 때 치정에 의한 범행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