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09354 0032020080561909354 02 0202007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596595576000 1596596012000

충남 수해 응급 복구·실종자 수색 총력…무더위 이중고(종합)

글자크기

산사태로 하천 휩쓸린 아산 주민 2명 소재 파악 집중

"가재도구·작물 하나라도 더 건져야"…농가서도 안간힘

연합뉴스

적십자, 충남 호우피해 지역 긴급구호활동
[대한적십자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아산·세종=연합뉴스) 양영석 이재림 김준범 기자 = 지난 3일 삽시간에 쏟아진 거센 빗줄기로 엉망진창이 된 충남과 세종시에서 수해 복구 작업이 이틀째 이어졌다.

5일 현재 1만163건의 공공·사유시설 침수·파손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된 충남에서는 주민들이 손과 발을 놀릴 새 없이 쓸고 닦기를 반복했다.

미처 치우지 못한 부유물을 걷어내거나, 주저앉은 비닐하우스 지지대를 빼내는 등 분주한 모습이었다.

아산에서 카센터를 운영하는 한 시민은 "흙탕물 범벅이 됐던 가재도구 등을 하나라도 더 닦으려고 아침 일찍 일어났다"며 "더위에 땀을 한 바가지는 흘린 것 같다"고 말했다.

대한적십자사와 동남구 녹색어머니회를 비롯한 자원봉사자 280명은 세탁 차를 동원해 침구류와 옷가지 등을 무료로 세탁·건조해줬다.

군 장병 30명도 성남면 우렁농가, 부성2동 도랑 범람 피해지, 부성1동 가구매장과 홍삼 보관창고에서 대민지원 활동을 펼쳤다.

연합뉴스

충남 이재민 위한 구호품 나르는 적십자 직원들
(서울=연합뉴스) 지난 4일 충남 홍성군에 위치한 대한적십자사 충남지사 구호창고에서 직원들이 수해 이재민에게 지원할 긴급구호품을 나르고 있다. 2020.8.5 [대한적십자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천안시는 공무원 310명을 동원해 급류에 무너진 병천천과 성환 율금교 등지에서 제방 복구에 나섰다. 덤프트럭 11대와 포크레인 72대도 현장에 보냈다.

아산시에선 공무원 96명, 군인과 경찰관 125명, 자원봉사자 148명 등 592명이 종일 굵은 땀방울을 흘리며 복구에 안간힘을 썼다.

덕분에 물에 잠겼던 1천69채의 주택 중 절반 정도가 이날 오전까지 비교적 예전의모습을 회복했다.

충남도내 도로와 교량 180곳(74%)도 응급 조치를 끝냈다.

다른 한편에선 토사가 밀려와 집을 덮친 예산군 주민이 진입 도로가 끊기면서 중장비를 구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구르기도 했다.

연합뉴스

복구작업 구슬땀
[예산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시에서는 합강공원도로 인근에 흘러내려 온 흙더미를 퍼냈다.

미호천 금강 보행교에 걸린 1t 유류 운반차는 지속해서 관찰하며 밖으로 빼낼 방법을 찾고 있다고 시는 전했다.

지난 3일 토사에 휩쓸리면서 하천에 빠져 실종된 아산 주민 2명 소재 파악도 대대적으로 진행 중이다.

날이 밝자마자 재개한 수색에는 인력 238명과 드론, 선박, 제트스키 등 장비 28대가 투입됐다.

충남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인근 하천 8.5㎞ 구간을 샅샅이 살피며 실종자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폭우로 충남에서는 2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다. 364가구 620명이 집을 떠나긴급 대피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애타는 농심
(천안=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지난 4일 충남 천안시 수신면 장산리 한 하우스 농가에서 주인 김미영씨가 수해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2020.8.4



침수 주택 복구 지연으로 아산지역 주민 214명과 당진 주민 6명 등 220명은 여전히 마을회관과 경로당 등 임시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다.

하천과 저수지 범람 위험으로 대피한 천안과 보령 주민 253명도 인근 학교와 마을회관에 머물고 있다.

도와 각 시·군은 이들에게 긴급 구호품 300세트, 메트리스, 텐트 300개, 생수 등을 지원했다.

연합뉴스

애플수박…니가 왜 거기서 나와
(예산=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지난 4일 충남 예산의 한 수박 비닐하우스 주변 제방에 애플수박 하나가 걸려 있다. 2020.8.4 youngs@yna.co.kr



야속한 먹구름은 강풍까지 동반해 다시 몰려오고 있다. 수해 주민 마음을 더 어둡게 하고 있다.

전역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대전·세종·충남에는 이날 늦은 저녁부터 시간당 50㎜ 등 7일까지 100∼200㎜의 비가 더 올 전망이다.

충남도는 "오늘 밤부터 호우와 함께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며 "낙하물을 미리 점검하는 한편 실외 활동을 자제할 것을 도민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