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9076 0022020080761969076 03 03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61246938 false true false false 1596787643000 1596809666000

"집 안팔고 사퇴, 집값 오를 신호" 靑집단사의에 이어진 조롱

글자크기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과 비서실 사람들. 문 대통령 뒤 앞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이공주 과학기술보좌관, 이호승 경제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 김연명 사회수석,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주영훈 경호처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집 안 팔고 집단 사퇴=아직 집값 고점 아니다.”

7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청와대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이 문재인 대통령에 사의를 표명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뒤 부동산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이다. 이들의 사퇴 소식에 “매물을 다시 거둬들여야 한다” “아직 팔 때가 아니다” "집값이 더 오를 시그널" 이란 비판과 조롱이 이어지고 있다.

중앙일보

대통령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전원의 사퇴 소식에 부동산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집값 고점 아니다. 매물 내놨으면 거둬들여라"는 이야기가 번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최근 상황에 종합적인 책임을 지겠다는 의미에서 (이들이) 사표를 냈다"고 밝혔다. 하지만 시장에선 정부가 '집값 잡기'를 위해 유례없는 강력한 규제를 쏟아내고 있는 상황에서 현 정권 핵심 인물의 집단 사퇴를 다른 의미로 받아들인다. “2년 남은 정권보다 아파트를 선택했다”로 해석하는 것이다.

이런 시각을 부추기는 것은 사표를 낸 이들 중 다수가 다주택자인데다, 이들이 보유한 일부 주택(아파트)이 서울 강남권에 있는 탓이다. 특히 노 비서실장과 김조원 민정수석은 다주택자로 논란의 중심에 섰던 인물들이다. 김외숙 인사수석과 김거성 시민사회수석도 다주택자다.

중앙일보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다주택자.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서울 반포동 한신서래 아파트와 충북 청주시 가경동 아파트를 보유했던 노 실장은 여권 인사의 다주택 보유에 대한 역풍이 거세지자 반포 아파트를 팔겠다고 했다가 1시간여 만에 다시 청주 아파트를 처분하겠다고 번복하며 논란의 대상이 됐다. 지난달 청주 아파트는 처분됐다.

김 민정수석은 서울 강남구 도곡동과 송파구 잠실동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다. 김 수석은 최근 잠실 아파트를 시세보다 2억원 정도 비싸게 내놨다가 '매각 시늉' 논란이 빚어지자 다시 거둬들였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통상 부동산 거래를 할 때 얼마에 팔아달라(고 하는 것을) 남자들은 잘 모르는 경우가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익명을 요구한 부동산 업계 전문가는 “아파트 팔고 최대 2년 청와대 근무 더 하느니 아파트를 선택한 모양새”라며 “정권 핵심 인물이 아파트를 선택한 만큼 ‘상승 시그널’이라고 해석하는 수요도 나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