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0017 1192020081062000017 02 02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56679201 true true false false 1597021383000 1597021386000

의암댐사고 실종 춘천시청 이 모 주무관 숨진 채 발견

글자크기
의암댐사고 실종 춘천시청 이 모 주무관 숨진 채 발견

[앵커]

춘천 의암댐 선박 전복사고가 발생 닷새째인 오늘(10일) 수색 현장에서 실종자 1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로써 이번 사고의 사망자는 모두 4명으로 늘었습니다.

2명은 여전히 실종상태입니다.

현장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정지훈 기자.

[기자]

네, 의암댐 인근 수색지점에 나와 있습니다.

어젯밤 강원지역에 내려진 호우경보가 대부분 해제되면서 아침 일찍부터 수색이 재개됐습니다.

의암댐 하류의 등선폭포 인근 지역에서 오늘 오전 8시쯤 실종자 3명 중 1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오늘 발견된 실종자는 춘천시청 소속 32살 이 모 주무관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 6일 방류 중이던 의암댐에서 작업 중이던 선박 3척이 전복되면서 탑승자 8명 중 2명이 구조되고 6명이 실종됐습니다.

사고 당일 민간업체 직원 1명이 발견된 데 이어 지난 6일 이 모 경위와 민간업체 직원 등 2명이 등선폭포 인근 강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오늘 실종자 한 명이 추가 발견되면서 사망자는 4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사고 닷새째인 오늘(10일), 헬기 11대와 드론 23대를 투입해 항공 수색을 나섰습니다.

또 보트 48대가 수상수색을 벌이고 있고, 인력 2300여명이 강변 주변을 샅샅이 탐색하고 있습니다.

앞서 사고로 실종된 이 모 경위와 민간업체 직원 등 2명이 지난 8일 등선폭포 인근 강변에서 숨진 채 발견됐는데요.

수색당국은 실종자가 발견된 지점 주변 약 30㎞ 구간에 대해 100m씩 구획을 나눈 정밀 도보수색을 벌이고 있습니다.

오늘 발견된 실종자도 정밀 도보 수색구간에서 발견됐습니다.

당국은 남은 실종자 2명도 하루빨리 찾아내 가족 품으로 돌려보낼 수 있도록 수색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유속이 빠르고 흙탕물로 물속에 있는 물체를 확인하기 어려운 상태입니다.

의암댐은 현재 초당 2600톤의 방류하고 있는데, 유량이 늘면 방류량도 변동될 수 있어 어제처럼 수색이 중단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한편 의암댐 선박 전복 사고 과정에 대한 경찰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최근 인양한 사고 경찰청에서 CCTV를 확보한 경찰은 디지털 포렌식을 진행하고 있고, 관계자 진술과 휴대전화 통화내역 등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수집된 자료들로 당시 상황을 재구성 사고 경위에 대해 의혹이 없도록 면밀히 수사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춘천에서 연합뉴스TV 정지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