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01716 0032020081062001716 04 04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23665000 1597023773000

화웨이, 미 제재에 독자개발 반도체 '기린' 생산 포기

글자크기
연합뉴스

지난해 IFA서 화웨이 기린 칩을 공개하는 위청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 화웨이(華爲)가 미국의 제재로 독자 개발한 플래그십 반도체의 공급이 다음 달부터 중단될 것이라고 밝혔다.

10일 중국 매일경제신문에 따르면 위청둥(余承東) 화웨이 소비자 부문 CEO는 지난 7일 한 행사에서 올가을 출시되는 메이트40이 화웨이의 고성능 반도체 '기린 9000'을 탑재한 마지막 스마트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에 대해 "우리에게 아주 큰 손실"이라고 말했다.

9월 15일부터 미국의 부품이나 기술을 사용한 업체가 허가 없이는 화웨이와 거래할 수 없도록 한 미국 상무부 제재가 시행된다.

위 CEO는 9월 15일부터 기린 프로세서의 생산이 중지된다고 말했다.

기린9000 칩은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가 제조해왔다. 이 업체는 화웨이로부터 신규 주문을 받지 않고 있다고 지난달 밝힌바 있다.

위 CEO는 현재 중국의 반도체 산업은 기린 반도체를 생산할 수준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화웨이가 반도체 개발에만 투자하고 제조에는 투자하지 않은 것을 후회했다.

연합뉴스

중국 상하이의 화웨이 플래그십 매장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화웨이는 10년 넘게 반도체 분야를 개척해오면서 많이 뒤떨어진 상태에서 조금 뒤처진 상태로, 이어 따라잡았다가 다시 선두로 올라서기까지 연구개발에 막대한 투자를 하며 힘든 과정을 지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화웨이의 올해 스마트폰 판매량이 지난해의 2억4천만대보다 적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