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9693 0242020081162019693 03 03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72722000 1597121680000

[단독]그린뉴딜 승부수…매출 1000억 에너지벤처 키운다

글자크기

정부, 이르면 이달 ‘에너지벤처 중점육성·정책지원 전략’ 발표할 듯

업계 "2030년 에너지 벤처 5000개 확대…일자리 약 9만여개" 기대

“필요한 건 자금과 정책적인 지원”…체감할 수 있는 전략 필요

[이데일리 문승관 기자] 정부가 ‘마(魔)의 벽’이라고 불리는 ‘1000억원’대 매출을 목표로 한 에너지벤처 기업 육성을 위한 청사진을 내놓는다. ‘매출 1000억 클럽’ 가입 벤처 기업 수는 지난 2018년말 현재 587개사다. 에너지 분야에서만 앞으로 10년 내에 대폭 늘린다는 게 정부 목표다. 지난달 발표한 ‘그린뉴딜’과 ‘소·부·장(소재·부품·장비) 2.0’의 성패가 에너지 벤처 육성에 달렸다는 판단에서다. 에너지벤처는 신재생에너지 발전, 에너지효율 향상, 전력 수요관리 등 에너지 신산업 분야에서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벤처기업이다.

2030년까지 ‘1000억 클럽’ 에너지벤처 대거 육성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에너지전환과 그린뉴딜 정책에 따라 새로운 에너지 생태계를 조성하는 ‘에너지 벤처 중점육성 및 정책 지원안’(에너지벤처육성전략)을 이른 시일 내에 수립해 발표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잠재력 있는 에너지 벤처의 성장을 촉진하기 위한 기술혁신형 에너지강소기업 육성사업도 함께 전개하기로 했다. 현재 이를 위해 벤처업계와 관련 유관기관의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산업부와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벤처 창업 이후 ‘1000억 클럽’ 가입까지 걸리는 기간이 평균 18.4년이었다. 정부는 이번 육성책을 통해 시장경쟁력을 갖춘 에너지벤처가 1000억 클럽 가입에 걸리는 시간을 10년으로 앞당기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벤처업계와 에너지관련업계에서는 정부의 계획안대로라면 현재 2000여개인 에너지벤처를 2030년까지 5000개로 확대하고 이중 매출 1000억원 벤처 100개를 육성해 약 9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벤처업계 한 관계자는 “에너지전환 정책이 본격화했고 수요관리중심의 에너지 정책 등 에너지산업 패러다임이 변화하면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태동하고 있다”며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사물인터넷(IoT), 5G 등 4차산업혁명 기반기술을 접목한 기술 기반 에너지벤처가 생겨나고 있어 핵심주체로 육성할 필요성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그래픽=이데일리 이미나 기자]


산업부 “민간 투자 유치 에너지 벤처 우선 지원”

에너지벤처육성전략은 크게 △에너지벤처 4대 핵심분야 선정 △기업육성 △투자활성화 △기반마련 등 네 가지 축으로 나눠 추진한다.

에너지 벤처 핵심분야는 국가 에너지정책에 반영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인 △신재생발전 운전·유지보수(O&M), △빅데이터 기반 에너지관리시스템, △IT기반 전력수요관리, △전력중개 등이다. 정부는 이러한 기술과 서비스를 실제 사업모델로 연결해 수익을 낼 수 있도록 연구개발(R&D)을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에너지벤처의 안정적인 성장을 위해 민간 투자 확대와 후속 투자유치를 모색하고 있다. 정부는 에너지벤처가 출연금의 30% 이상을 창업투자회사, 은행, 벤처캐피털, 사모투자전문회사(PEF) 등으로부터 유치했다면 우선 지원 대상에 선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시장성과 수익성을 검증받아 민간투자를 받은 기업을 우선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사업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고 벤처캐피털 등 민간 금융기관의 후속 투자유치도 유도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산업부는 우선 올해 에너지ICT 융합 제품·솔루션 사업화, 에너지산업 부품·소재 및 제조혁신 부문 등 최대 6개 분야의 에너지벤처를 지원하기 위해 16억5000만원을 투입한다.

2024년까지 기술력과 성장잠재력이 우수한 유망 에너지벤처의 제품과 서비스 사업화, 스케일업을 위한 기술개발 추진을 위해 기술혁신형 에너지강소기업 30개사를 지정해 기업당 10억원씩 지원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투자활성화를 위해 공기업의 펀드 출자와 대기업의 벤처캐피털 투자 촉진(CVC 투자), 에너지 기술혁신 전문펀드 조성, 특례상장 활성화 등을 함께 추진하겠다”며 “이를 위해 에너지벤처 실태조사와 확인제도 도입, 산업분류체계 개선과 함께 현장수요를 반영한 전문인력 양성체계도 함께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필요한 건 자금과 정책적 지원…체감할 수 있는 전략 필요

벤처업계에선 체감할 수 있는 수준의 정책변화와 함께 손실을 감수한 파격적인 자금 지원을 선행해야 벤처기업을 육성할 수 있다고 입을 모은다.

이재남 벤처기업협회 정책연구실장은 “정부는 기업이 창업부터 데스밸리를 넘겨 성장하기까지 자금을 공급하고 그에 따른 성장사다리를 조성했다고 하지만 대부분 피부로 느끼지 못하고 있다”며 “일부 기업을 제외하면 벤처기업은 창업은 물론 성장단계마다 자금 부족을 겪는다”고 말했다.

노형식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도 “정부가 장기적인 안목을 가지고 투자와 융자를 통해 기업이 자립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며 “벤처기업은 투자원금 회수에 대한 불확실성이 더 커 민간 자본 단독으로 투자하기가 매우 어렵다. 정부 차원에서 창업 초기 맹아 단계부터 확장 단계까지 장기적인 안목으로 자금을 공급하는 자본 공급정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