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20905 0562020081162020905 01 0102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93200000 1597097551000

노영민은 남고… 청와대 ‘반쪽 3기 체제’ 시동

글자크기

文대통령, 정무수석 최재성 내정

민정 김종호·시민사회 김제남

윤도한·김외숙 수석은 일단 유임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 정무수석에 최재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민정수석에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 시민사회수석에 김제남 기후환경비서관을 내정했다.

문 대통령은 신임 수석 3명을 11일자로 임명할 예정이다. 이로써 문 대통령의 임기 말 청와대를 책임질 ‘3기 체제’가 윤곽을 드러냈다.

이번 청와대 인사는 노영민 비서실장과 정무·민정·국민소통·인사·시민사회수석 6명의 참모가 지난 7일 ‘부동산 정국’ 등 종합적 난맥에 대한 책임을 지기 위해 사의를 밝힌 지 사흘 만에 단행된 것이다. 교체발표가 나지 않은 노 실장은 당분간 유임될 것으로 전망된다. 윤도한 국민소통, 김외숙 인사수석 거취에 대해선 문 대통령이 고심한 뒤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노 실장과 윤·김 수석 교체 여부에 “대통령 인사권에 관한 사안이기 때문에 답하기 곤란하다”며 말을 아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전 의원(왼쪽)을, 신임 민정수석으로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가운데)을 내정했다. 또 시민사회수석에는 김제남 청와대 기후환경 비서관을 내정했다. 연합뉴스


강 대변인은 최 수석에 대해 “정무적 역량뿐 아니라 추진력과 기획력이 남다르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야당과의 활발한 소통을 바탕으로 국정과제의 원활한 추진을 지원하고 여야 협치의 복원과 국민통합의 진전에 기여할 적임자”라고 소개했다.

또 김종호 수석에 대해 “문재인정부 초대 공직기강비서관으로 재직하는 동안 인사검증의 기틀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김제남 수석에 대해선 “우리 사회의 다양한 갈등 사안을 선제적으로 조정 해결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개편이 개각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노 실장 후임으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하마평에 오른다. 정국 쇄신을 위해 정경두 국방부·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바뀔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박현준 기자 hjunpar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