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5786 0352020081362075786 04 0403001 6.1.17-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68772000 1597271704000

유리천장 깨며 다져온 전투력…해리스, 트럼프도 몰아붙일까

글자크기
■ 카멀라 해리스는 누구

자메이카·인도 출신 부모서 태어나

캘리포니아 법무장관 등 지낸 초선

대선 경선 때 바이든 전력 비판하며

‘투사’ 이미지 각인…강점 꼽히지만

상류층 엘리트 출신·중도 성향에

진보 지지층선 개혁성 의심하기도

2015년 사망한 바이든 장남과 친분

트럼프의 과거 후원 이력도 눈길


한겨레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오는 11월3일 미국 대선에 함께 나설 부통령 후보로 지명한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 사진은 지난 1월 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당시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서 유세를 하고 있는 모습. 오클랜드/UPI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통 사람을 위하는 겁 없는 투사이며, 이 나라 최고의 공직자 중 한 사람.”

미국 민주당의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1일(현지시각)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을 부통령 후보로 지명하며 밝힌 이유다. ‘흑인’(자메이카)과 ‘아시안’(인도)의 혈통을 물려받은 ‘여성’이란 점 외에, 지난해 민주당 대선 경선 당시 면전에서 바이든의 인종통합 교육을 위한 버스 통학 제도 반대 전력을 똑 부러지게 비판하던 ‘투사’ 같은 모습을 강조하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맞서 ‘전투력’을 보여달라는 주문이 담겨 있는 말이다.

해리스는 1964년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서 자메이카 출신 아버지 도널드 해리스와 인도 출신 어머니 시아말라 고팔란 해리스 사이에서 태어났다. 아버지는 스탠퍼드대 경제학과 교수, 어머니는 유방암 전문 과학자였다. 흑인과 아시안의 혈통을 동시에 물려받았다는 점에서,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 이후 미국을 넘어 전세계로 번진 인종차별 해소 요구에 부응할 ‘적임자’란 평가가 나온다.

다만 전형적 ‘상류층 엘리트’ 코스를 밟아온 출신 배경과 민주당 경선 기간 내내 표방했던 정책적 중도 노선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며 버니 샌더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등을 밀었던 민주당 내 진보 지지층은 그의 부통령 지목을 아쉬워할 수 있다.

해리스는 흑인 명문대인 하워드대와 헤이스팅스 로스쿨을 졸업한 뒤, 샌프란시스코 검사를 거쳐 미국에서 가장 규모가 큰 캘리포니아주의 법무장관 겸 검찰총장을 지냈다. 검사·법무장관 재직 시절, 경찰 총격 사건들을 충분히 조사하지 않았고 잘못된 유죄 판결 사건에서 검찰 편을 들었던 전력 때문에 그간 해리스의 개혁성을 의심하는 이들이 꽤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다만 트럼프를 꺾는 게 지상 최우선 과제가 돼버린 이번 대선에서 유리천장을 깨며 정치적 이력을 다져온 해리스의 쌈닭 기질이 장점으로 부각되는 분위기다.

물론 장점으로 꼽히는 이 ‘전투력’은 양날의 칼이 되기도 했다. 바이든의 장남이자 델라웨어주 법무장관 겸 검찰총장을 지낸 보 바이든(2015년 암으로 사망)과 가깝게 지내며 바이든과도 오랜 기간 알고 지낸 사이인데도 바이든을 면전에서 몰아붙인 경선 토론회가 그 예로 꼽힌다. 바이든의 아내 질 바이든 역시 “복부를 얻어맞은 것 같았다”고 할 정도로 충격을 받았다. 바이든 선거캠프 쪽에선 젊고 의욕적인 해리스가 차기 대선을 노리고 “자기 정치를 할 것”이라며, 부통령 후보 지명을 반대하기도 했다고 한다. 해리스의 부통령 지명 소식에 트럼프가 “바이든에게 (해리스가) 매우 매우 못되게 했다. ‘포카혼타스’(워런에게 트럼프가 붙인 별명)보다 더 못되게 굴었다”며 비아냥 섞인 반응을 내놓은 것도 이런 분위기를 알고 있기 때문이다. 재미있는 것은, 트럼프가 2011년과 2013년 해리스에게 6천달러를 후원했다는 점이다.

한편, 해리스가 11월 대선에서 승리해 부통령이 되면 그의 남편은 미국 최초의 ‘세컨드 젠틀맨’이 된다. 그의 남편 더글러스 엠호프(55)는 엔터테인먼트·지식재산권 전문 변호사로, 두 사람은 2013년 절친한 친구의 소개로 만나 2014년 결혼했다. 엠호프는 해리스의 선거유세 등에 동참하는 등 적극적인 ‘외조’로도 유명하다. 그는 이날 질 바이든이 “준비됐냐”며 날린 트위트에 “준비됐다. 가자”고 화답하기도 했다.

이정애 기자 hongbyul@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채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